검색어 입력폼

1분기 국내車 판매량 1∼4위, RV가 "싹쓸이"…톱5에 세단 없어

연합뉴스 입력 04.10.2024 09:54 AM 수정 04.10.2024 04:41 PM 조회 294
작년 베스트셀링카 그랜저는 6위…"향후 반등할 것"
국내 판매 '톱5'에 세단 모델은 하나도 포함되지 않았다.

10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해 1∼3월 '베스트셀링카'(상용차 포함) 1∼4위는 기아 쏘렌토(2만6천929대), 현대차 싼타페(2만3천313대), 기아 카니발(2만2천681대), 기아 스포티지(1만9천661대) 순이었다.

이들 모두 하이브리드 모델이 있는 차종으로, 국내 자동차 판매 '톱4'를 RV가 독식한 셈이다.

국내 1t 트럭 시장의 대표 차종인 현대차 포터는 이 기간 1만9천314대 판매량으로 5위를 차지했다.

1분기 기준으로 최근 5년간 국내 판매량 '톱5'에 세단이 포함되지 않기는 올해가 처음이다.

2020년에는 현대차 준대형 세단 그랜저와 기아 중형 세단 K5, 현대차 중형 세단 쏘나타가 톱5에 들었고, 이후 3년간 그랜저와 현대차 준중형 세단 아반떼, 제네시스 준대형 세단 G80 등이 번갈아 가며 판매량 5위 안에 1∼2차례 포함됐다. 
 

기아 더 뉴 쏘렌토[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하지만 작년 '베스트셀링카'에 뽑혔던 그랜저마저 올해 1분기 국내에서 1만3천698대의 판매량으로 6위에 머물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 2만9천864대와 비교해 54.1%(1만6천166대) 줄어든 것이다.

그랜저가 예년과 비교해 저조한 실적을 낸 주요 이유로는 올해 초 충남 아산공장이 전기차 생산설비 공사를 위해 일시적으로 생산을 중단한 점이 꼽힌다.

여기에다 세단에 비해 상대적으로 넓은 실내 공간과 높은 차체로 실용성, 안정성 면에서 SUV 인기가 갈수록 높아진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1분기 판매 순위를 10위까지 확대할 경우 7위 제네시스 SUV인 GV80(1만3천552대), 8위 기아 레이(1만2천794대), 9위 기아 셀토스(1만2천659대)를 포함해 모두 7종이 RV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네시스 세단 G80은 1만2천48대로 10위를 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1분기의 경우 내수가 전반적으로 좋지 않은 상황에서 SUV가 호실적을 거둔 반면 상대적으로 고가인 대형 승용차의 내수는 작년과 비교해 감소 폭이 컸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그랜저 판매량 추이에 대해 "아산공장 공사로 판매량이 일시적으로 줄었을 뿐 생산이 재개된 만큼 판매 경쟁에서 상위권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