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MLB 피츠버그 배지환, 트리플A 재활 경기서 홈런 포함 2안타

연합뉴스 입력 04.10.2024 09:10 AM 조회 554
고관절 부상을 털어내고 재활 훈련으로 빅리그 로스터 진입 준비하는 배지환[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프로야구(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만능 야수 배지환(24)이 재활 훈련을 위해 마이너리그 트리플A로 승격하자마자 홈런을 포함해 안타 2방을 터뜨리며 타격 감각을 끌어올렸다.

배지환은 9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의 피프스 서드 필드에서 열린 털리도 머드 헨스(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산하)와의 방문 경기에 피츠버그 산하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 소속 2번 타자 2루수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치고 볼넷 1개를 얻어 2타점과 1득점을 수확했다.

1회 삼진으로 물러난 배지환은 2회 좌전 적시타로 타점을 거둬들였다.

4회 볼넷, 6회 삼진으로 숨을 고른 배지환은 8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짜릿한 손맛을 본 뒤에 8회말 수비 때 교체됐다.

배지환은 왼쪽 고관절 부상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라 피츠버그의 빅리그 개막전 로스터에서 빠졌다. 부상자 명단 등록일은 3월 26일로 소급 적용됐다.

치료에 전념하던 배지환은 이틀 전부터 실전에 출전하며 빅리그 승격에 속도를 냈다.

경기에 앞서 피츠버그 구단은 마이너리그 하위 싱글 A에서 재활을 시작한 배지환이 이날 인디애나폴리스로 옮겨 훈련을 지속한다고 공지했다.

이어 재활 훈련이 끝나는 대로 배지환이 언제든 부상자 명단에서 제외될 수 있다며 빅리그 등록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인디애나 구단도 홈페이지에서 지난 8일 하위 싱글 A 브레이든턴에서 2루타 1개를 치는 등 3타수 2안타에 타점 1개를 올린 배지환이 팀 로스터에 등록됐다고 알렸다.

배지환은 올해 시범경기 7경기에 출전해 11타수 3안타(타율 0.273), 1타점, 3득점, 도루 2개를 기록했다.

내야와 외야를 오가며 지난해 빅리그에서 도루 24개, 홈런 2개, 타점 32개, 타율 0.231을 남긴 배지환이 부상자 명단에서 탈출해 팀에 복귀하면,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깜짝 선두를 달리는 피츠버그는 공수에서 큰 원군을 얻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