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우선 이거라도…" 미, 압수한 이란군 무기·탄약 우크라 전달

연합뉴스 입력 04.09.2024 08:54 AM 조회 613
"2021년부터 약 2년간 이란서 후티 반군으로 전달되던 물량"
우크라, 대규모 군사원조 예산안 美의회 제동에 무기부족 직면
지난달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에서 한 우크라이나 군인이 신병들에게 탄약을 보여주고 있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이 이란군에서 예멘 후티 반군에 이송되던 중 압수된 소형무기와 탄약을 우크라이나에 전달했다고 9일(현지시간) 미군이 공개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미군 중부 사령부는 이날 소셜미디어에 지난 4일 "미국 정부는 5천정 이상의 AK-47 소총, 기관총, 저격 소총, 휴대용 대전차 로켓포 RPG-7과 50만발이 넘는 7.62㎜ 탄약을 우크라이나군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미군 중부 사령부는 "이들 무기는 우크라이나 러시아의 침공을 막아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의회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대규모 군사 원조 예산안 승인이 지연돼 미국의 추가 군사 지원이 차질을 빚으면서 우크라이나는 무기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미군 중부 사령부는 이들 무기와 탄약은 2021년 5월∼2023년 2월 이란 혁명수비대에서 후티 반군에 이송되던 중 선적이 없는 선박 4척에서 압수한 것이라고 밝혔다.

미군 중부 사령부는 또 "무장 단체들에 대한 이란의 지원은 국제 안보와 지역 안보, 우리 군, 외교 인력, 해당 지역에 있는 시민을 위협한다"면서 "우리는 이란의 불안정을 야기하는 활동을 조명하고 중단시키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무엇이든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