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70세 맞은 배우 청룽, 건강 우려하는 팬들에 "걱정 마세요"

연합뉴스 입력 04.09.2024 08:50 AM 조회 1,739
"스턴트맨들에게는 늙어갈 수 있다는 게 큰 행운"
홍콩 액션 배우 청룽이 2023년 중국에서 열린 베이징국제영화제 개막식에 도착하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의 액션 배우이자 할리우드 스타인 청룽(성룡)이 70세 생일을 맞아 그의 건강을 걱정하는 팬들에게 걱정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8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청룽은 전날 70세 생일을 맞아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얼마 전, 많은 친구가 인터넷에 있는 일부 나의 최근 사진을 봤고 모두 내 건강에 대해 걱정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나는 이 기회를 빌려 모두에게 알리고 싶다. 걱정하지 마세요!"라면서 "그것은 단지 내 최신작 영화 등장인물의 모습일 뿐이다. 그 캐릭터를 위해 나는 흰 머리와 흰 수염을 하고 늙어 보일 필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청룽은 또 자신이 벌써 70세가 됐다는 데 놀랐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벌써 70세가 됐다고? 충격에서 회복된 뒤 두 번째로 떠오른 생각은 언젠가 내 큰형님 훙진바오(홍금보)가 한 말"이라면서 "나이들 수 있는 것은 운이 좋은 것이다"라고 썼다.

그는 "특히 우리 스턴트맨들에게는, 늙어갈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운인지 우리는 모른다"고 덧붙였다.

청룽은 무술 영화 출연 초창기 많은 부상에 시달린 바 있다.

그는 "나는 62년간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종사해왔고 나는 여전히 오늘도 촬영하고 있어 운이 좋기 때문에 모든 순간을 소중히 여긴다"면서 과거 활동 사진들을 공유했다.

그는 "이 사진들을 보면 너무나 많은 좋은 기억들이 떠오른다.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나는 영화를 만드는 것을 사랑하고, 여러분 모두를 사랑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