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1948년 유대인 살린 "중동의 시금치", 가자 주민 생명줄로

연합뉴스 입력 04.08.2024 09:52 AM 조회 542
중동서 나는 아욱과 식물 '코비자'…"야생서 잘 자라고 영양소 풍부"
전쟁 때마다 굶주린 사람들 살려와…'식량난' 가자 주민 주식으로
코비자로 만든 음식을 먹고 있는 가자지구 난민들

"어두운 시기마다 사람들은 이 풀 덕분에 살아남았어요."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극심한 식량난에 시달리고 있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주민들에게 중동 지역에서 자라는 야생 식물 '코비자'가 '생명선'이 되어주고 있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팔레스타인과 요르단, 레바논, 시리아 등에서 주로 먹는 이 식물은 아욱과의 일종으로, 중동 지역에서 비가 온 뒤 길가나 공터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식물이다.

시금치나 케일과 유사한 맛을 내며 주로 기름에 볶거나 물과 양념 등을 넣고 끓인 수프 등으로 만들어 먹는다.

평소에는 어디서나 찾을 수 있는 값싸고 소박한 음식이었던 이 풀은 전쟁이 반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지금 가자 주민들에게 귀중한 식량이 되고 있다.

주민들은 직접 캐거나 저렴한 가격에 구매한 코비자로 스튜나 수프를 만들어 먹으며 가혹한 식량난을 버티고 있다.

그마저도 식구가 많으면 양을 늘리기 위해 물을 잔뜩 넣어 묽은 스튜로 만들어 먹는다.

운이 좋으면 소량의 밀가루나 양파, 고추 등 다른 식재료를 넣어 먹을 수도 있다고 주민들은 전했다.

가자 주민 라완 알-쿠다리(22)는 NYT에 "코비자로 수프든 스튜든 만들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만들어 먹는다"며 "우리는 코비자에 기대 살고 있다"고 말했다.

예루살렘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모세 바손은 NYT에 "코비자는 약"이라며 "영양소로 가득 차 있고, 맛도 좋다"고 말했다.



코비자로 만든 식량 배급을 기다리는 주민들 (자발리야·로이터=연합뉴스) 지난 달 22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북부 자발리야에서 주민들이 코비자로 만든 무료 식량을 배급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4.04.08



코비자가 전쟁이나 굶주림에 처한 주민들의 생명을 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전쟁과 종교 갈등으로 얼룩진 중동 지역 주민들은 수세대에 걸쳐 어려운 시기마다 코비자를 찾았다.

지금은 코비자를 거의 먹지 않는 이스라엘인들도 1948년 아랍-이스라엘 전쟁 당시 아랍군의 봉쇄로 인한 굶주림을 견디기 위해 이 풀을 먹기도 했다고 NYT는 전했다.

가자 주민 술라이만 아부 카디자(32)는 NYT에 "우리는 이 풀을 우리 조상 때부터 먹어왔다"며 "수 세대에 걸쳐서 전해 내려온 것"이라고 말했다.

전쟁과 이스라엘군의 봉쇄 등으로 국제 사회의 구호 손길이 가자 주민들에게 제대로 가닿지 못하는 지금, 주민들은 자기 손으로 직접 구할 수 있는 코비자가 그 어느 구호 단체보다 더 많은 사람을 살리고 있다고 말한다.

가자 주민 아민 아베드(35)는 "이 풀은 전 세계의 어떤 이보다 우리를 더 많이 도왔다"며 "사람들은 전쟁에서 가장 어두운 시기마다 코비자에 기대 살아남아 왔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