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현대차 3월 미국 판매 지난해 보다 2% 증가, 기아는 2.6% 감소

서소영 기자 입력 04.02.2024 10:58 AM 수정 04.02.2024 10:59 AM 조회 1,644
지난달(3월) 현대차는 전국에서 판매 성장세를 이어갔으나 기아의 판매량은 1년 전보다 소폭 줄며 주춤했다.  두 회사 모두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모델 등 친환경차가 실적을 견인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은 지난달 판매량이 7만6천920대로, 지난해(2023년) 3월(7만5천404대)보다 2.0% 증가했다고 오늘(2일) 밝혔다.

모델별로는 아이오닉 5(58%↑)와 투싼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62%↑), 투싼 하이브리드(48%↑), 팰리세이드(58%↑) 판매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며 월간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전기차 판매는 100% 늘었고, 하이브리드와 PHEV를 포함한 친환경차 판매는 1만1천485대를 기록하며 35% 증가했다.

현대차의 올해 1분기 판매량은 18만4천804대로, 지난해 동기(18만4천449대)보다 0.2% 늘었다.

랜디 파커(Randy Parker)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최고경영자(CEO)는 "현대차는 여러 상을 받는 제품들을 생산하고 있으며 우리 차들, 특히 전기차에 대한 수요가 높게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아 미국판매법인은 지난달 6만9천472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동월(7만1천294대)보다 2.6% 감소한 수치다.

하지만 전기차 판매는 작년보다 151% 증가했으며, 하이브리드와 PHEV를 포함한 전동화 모델 판매는 9% 성장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모델별로는 포르테와 스포티지, 텔루라이드 등 3개 모델이 한 달간 각각 1만대 이상 판매돼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또 쏘렌토는 상품성 개선 모델이 최근 출시돼 인기를 끌면서 월간 판매량이 1년 전보다 28% 늘었다.

기아의 올해 1분기 판매량은 17만9천621대로, 작년 동기(18만4천136대)보다 2.5% 감소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