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오타니 "아내는 평범한 일본 사람…함께 있으면 즐거워"

연합뉴스 입력 02.29.2024 05:50 PM 조회 2,844
전날 SNS로 깜짝 결혼 발표…아내의 신상에 관해서는 함구
결혼 관련 기자회견 중 미소 짓는 오타니

현역 야구 선수 중 가장 주목받는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깜짝 결혼 발표' 후 "아내는 평범한 일본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오타니는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다저스의 스프링캠프 훈련을 앞두고, 미국과 일본 취재진 앞에 섰다.

그는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깜짝 결혼 발표를 했다.

일본은 물론이고 미국에서도 오타니의 결혼 발표는 화제가 됐다.

오타니는 예고한 대로 1일 '결혼에 관한 취재'에 응했지만, 아내의 신상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일본 닛칸스포츠 등과의 인터뷰에서 오타니는 "아내는 정말 평범한 일본인이다. 정확한 시점을 말씀드릴 순 없지만, 3∼4년 전에 알게 됐고 지난해 약혼을 했다"며 "정규시즌을 시작하기 전에 결혼 소식을 알리고 싶었다. 문서상의 정리를 마치고, 지금 발표했다"고 밝혔다.

"굳이 결혼 발표를 한 이유가 있나"라는 질문에 오타니는 장난스럽게 "내가 결혼을 하지 않아도 시끄럽고, 결혼을 해도 시끄러우니까. 야구에 집중하려고 결혼을 발표했다"고 답했다.



오타니를 향한 취재 열기 (글렌데일 USA투데이스포츠/로이터=연합뉴스) 오타니가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많은 취재진에 둘러싸여 결혼에 관해 답하고 있다.
오타니는 일본을 넘어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도 가장 주목받는 스타 플레이어다.

전 세계 스포츠 역대 최대 규모인 10년 7억 달러(약 9천200억원)에 다저스와 계약하며 주목도는 더 커졌다.

'스포츠 부호 명단'에 이름을 올린 오타니는 엄청난 금액을 기부하고, 지인에게 기꺼이 고가의 선물을 하는 등 미담을 쏟아내기도 했다.

수년 동안 오타니는 슈퍼스타로 주목받았지만, 사생활은 거의 노출되지 않았다. 열애설이 불거지긴 했지만, 모두 사실무근으로 드러났다.

오타니를 향한 수많은 카메라도 오타니의 데이트 장면을 답지 못했다.

이에 오타니는 "아내와는 일본에서 짧은 기간에만 만났다. 밖에서 만나면 시끄러워지니까, 실내 데이트만 했다"며 "아내가 시즌 중에는 미국에 거의 오지 않았다, 올해는 스프링캠프 기간에 이곳으로 왔다"고 '비밀 연애'를 유지한 비결을 전했다.

오타니는 "함께 있으면 즐겁다. 계속 함께 지내는 상상을 할 수 있었다"고 아내의 매력을 설명했다.

그가 꼽은 아내의 또 다른 매력은 이해심이다.

오타니는 "다저스와 계약에 아내는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아내는 내 여러 상황을 늘 잘 이해해준다"며 "(반려견) 데코핀을 키우는 것도 내가 결정해 아내에게 전화로 말했는데, 잠시 놀랐을 뿐 내 결정을 이해해줬다"고 웃었다.

MLB닷컴은 "이제 오타니는 FA 시장에도, 결혼 시장에도 남아 있지 않다"고 슈퍼스타의 결혼 소식을 알렸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