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저커버그, 尹에 "TSMC 리스크" 언급하며 "삼성과 협력" 거론

연합뉴스 입력 02.29.2024 09:38 AM 조회 526
대만 TMSC 의존도 언급하며 'volatile' 표현…삼성 등으로 공급망 다변화 시사?
저커버그 메타 CEO 만난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29일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에 대한 의존도 문제를 거론하며 파운드리 기업으로서 삼성이 세계 시장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저커버그 CEO는 용산 대통령실 접견에서 대만 TSMC에 대한 자사 의존도 문제를 먼저 거론하며 '불안한', '불안정한'을 뜻하는 단어 'volatile'을 사용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전했다.

저커버그 CEO는 그러면서 "삼성이 파운드리 거대 기업으로 글로벌 경제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러한 부분들이 삼성과 협력에서 중요한 포인트가 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TMSC 관련 발언을 들은 대통령실 참모진은 다소 예상치 못했다는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대통령 예방 같은 공식 석상에서는 해당국 기업도 아닌, 외국 기업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는 게 일반적이란 점에서다.

저커버그 CEO 발언은 대만이 특히 양안 갈등과 미·중 패권 경쟁으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큰 만큼, TSMC에 대한 절대적인 의존을 완화하는 것이 메타 입장에서도 더 바람직하다는 취지로도 해석할 수 있다.

메타는 지난해 5월 인공지능(AI)과 동영상 처리 작업을 지원하는 자체 설계 반도체 칩을 처음 공개했는데 이 칩은 TSMC에서 제조됐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그만큼 삼성과 협력을 희망한다는 의중이 반영된 발언 아니겠느냐"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저커버그 CEO 발언에 "삼성전자 AI 반도체, 시스템 반도체 부분에서 투자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서울 인근 투자에 관해서도 정부 지원들이 이뤄지고 있다"고 화답했다고 한 관계자가 전했다.

저커버그 CEO는 지난 27일부터 사흘 방한 일정을 마친 뒤 이날 인도로 출국했다. 그는 약 9년 4개월 만에 한국을 찾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조주완 LG전자 대표이사 사장, AI·혼합현실(XR) 스타트업 대표 및 개발자 등과 잇달아 만난 데 이어 윤 대통령을 예방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