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파리 올림픽 선수촌 개관…에어컨 없이 폭염에 "도전"

연합뉴스 입력 02.29.2024 09:28 AM 조회 1,233
선수들 숙소엔 도쿄올림픽 때 선보인 골판지 침대
파리 올림픽 선수촌 모습.[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파리 하계 올림픽·패럴림픽에 사용될 올림픽 선수촌이 29일(현지시간) 공개됐다.

파리올림픽조직위원회는 이날 올림픽 인프라 건설을 담당해 온 공공단체 솔리데오에서 선수촌 열쇠를 넘겨받고 정식 개관식을 열었다.

선수촌은 파리 북부 외곽 생드니와 생투앙쉬르센, 릴생드니에 걸쳐 있다. 전체 부지는 52㏊, 축구장 70개에 달하는 면적이다.

선수 숙소와 부대시설 등 약 80동의 건물로 이뤄진 복합 단지로, 객실만 총 7천200실이다. 이곳에 올림픽 기간 1만4천500명, 패럴림픽 기간 9천명의 선수와 스태프를 수용하게 된다.

솔리데오는 탄소 배출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건축 과정에서 목재와 같은 바이오 소재를 적극 활용했다. 지열과 태양열 등 청정에너지도 전기 공급원으로 활용한다.

또 실내 에어컨을 설치하는 대신 건물 간 공기 순환을 촉진하는 배치와 건물 크기를 다양화해 자연 냉각을 꾀했다. 이를 통해 폭염에도 내부 온도가 바깥보다 섭씨 6도가량 낮게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개관식에 참석한 마크롱 대통령은 "세기의 모험"이라고 평가하며 "여러분은 제시간에, 예산에 맞게, 사회·환경적으로 모범을 보이면서 작업을 해냈다"고 치하했다.



지난해 7월 파리 올림픽 선수촌을 방문해 골판지 침대에 앉은 바흐 IOC 위원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숙소 내 가구는 앞으로 갖춰진다.

파리올림픽조직위는 2020 도쿄 올림픽 때 처음 선보여 화제가 된 '골판지 침대'를 선수단에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도쿄올림픽 침대 매트리스 공급 업체인 에어위브와 계약을 맺고 더 튼튼하고 조립이 쉽게 발전시켰다. 못이나 나사, 접착제 없이 순서대로 조립하는 데 12분밖에 걸리지 않는다는 게 조직위의 설명이다.

올림픽이 끝나면 선수촌은 2025년부터 일반 주택과 학생 기숙사, 호텔, 일반 사무실 등으로 탈바꿈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