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 지난해 4분기 3.2% 성장.. 속보치보다 0.1%p ↓

전예지 기자 입력 02.28.2024 11:03 AM 수정 02.28.2024 11:35 AM 조회 1,986
연방 상무부는 지난해(2023년) 4분기 국내총생산, GDP 성장률이 3.2%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 잠정치는 지난달(1월) 25일 발표된 속보치 3.3%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된 수치다.

미국의 성장률은 속보치와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된다.

작년 3분기의 4.9% 성장에 비해서는 기세가 꺾였지만 고금리 기조에 따른 경기 둔화 우려를 감안할 때 6분기 연속 2% 넘는 성장세를 보인 것은 '선방'한 것이라는 평가가 많다.

2023년 연간 성장률은 속보치와 같은 2.5%를 기록하며, 2022년의 1.9%를 상회했다고 상무부는 밝혔다.

작년 4분기 소비 지출은 연율 3% 늘어났다.

미국의 인플레이션 압박은 계속해서 완화 추이를 보였다고 AP통신은 평가했다.

작년 4분기 근원물가지수는 2.1% 상승해 3분기의 2%에 비해 소폭 상승했지만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물가 척도로 중시하는 개인소비지출가격지수는 작년 4분기에 연율 1.8% 상승해 3분기의 2.6%에 비해 떨어졌다.

전현직 대통령의 리턴 매치가 될 전망인 11월 대통령 선거에서 미국 경제 상황, 특히 인플레이션 억제 문제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 여부에 중대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연준이 2022년 3월부터 작년 7월까지 11차례 기준 금리를 인상하면서 기준 금리는 최근 20년 사이 최고 수준으로 올랐고, 그 영향 속에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전년 동기 대비 3.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며 연준의 목표인 2%에 접근하는 추세다.

그럼에도 아직은 소비자 물가가 3년전 대비 17% 높은 수준이어서 미국인들이 갖는 급여 상승의 체감 효과를 상당 부분 상쇄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