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하늘에서 떨어진 구호품…가자 주민 수백명 쟁탈전

연합뉴스 입력 02.28.2024 10:07 AM 조회 2,859
국제사회, 구호 트럭 막히자 '하늘길' 공수 작전 늘려
극한에 달한 기근에 위험 무릅쓰고 공중 투하…"턱없이 부족한 양"
바다에 떨어진 구호품 얻기 위해 몰려든 가자 주민들[@AlaaFayyad13 엑스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국제사회가 수개월간 이어진 전쟁으로 인도주의적 위기가 극에 달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돕기 위해 구호품을 공중에서 투하하는 '최후의 수단'까지 동원하고 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요르단 군 당국은 이날 아랍에미리트(UAE), 이집트, 프랑스와 함께 가자지구 해안 지역에서 구호품 공중 투하 작전을 벌였다고 밝혔다.

이집트와 UAE가 가자지구 구호 공중 작전에 참여한 것은 지난해 10월 전쟁 발발 이후 처음이다.

요르단은 전날에도 요르단과 프랑스 항공기가 가자지구 내 여러 지역에 즉석식품을 비롯한 구호품을 공중 투하했다고 전했다.

요르단은 지난해 11월부터 가자지구에 의료용품 등을 전달하기 위해 공중 투하 작전을 벌여왔다.

이스라엘군의 검문과 통제로 가자지구에 구호 트럭 진입이 어려워지자 올해부터는 프랑스와 네덜란드, 영국 등도 공중 투하에 동참했다.

구호 단체들은 구호품을 공중에서 떨어트려 전달하는 방식을 최후의 수단으로 여긴다.

공중 수송은 트럭 등을 이용해 육로로 전달하는 것에 비해 비용이 많이 들 뿐 아니라 분쟁 지역 상공에 항공기를 띄우는 것 자체가 매우 위험하기 때문이다.

또 구호품을 실은 낙하산이 잘못 떨어질 경우 지상에 있는 사람과 충돌할 위험도 있다.

이런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구호품 공수에 나선 프랑스는 가자지구의 "인도주의적 상황이 절대적으로 긴급"하기 때문에 요르단과 함께 구호품 공중 투하 작전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프랑스 외무부는 전날 성명에서 "기근과 질병으로 죽어가는 가자지구의 민간인 숫자가 계속 늘고 있다"며 가자지구 북부와 인접한 이스라엘 항구를 포함해 구호품 전달이 가능한 장소가 더 늘어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가자지구 상공에서 투하되고 있는 구호품 (라파·로이터=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도시 라파의 상공에서 구호품이 공중에서 떨어지고 있다. 2024.02.28



전날 엑스(X·옛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에는 가자지구 중부 도시 데이르 알 발라 인접 바다로 구호품들이 낙하산을 타고 떨어지는 영상이 올라왔다.

몇몇이 작은 배를 타고 나가 바다에서 구호품을 건져 올리는 가운데 군중 수백명이 구호품을 얻기 위해 해변으로 몰려드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을 찍어 올린 수의과 대학생 알라 파야드는 NYT에 이날 떨어진 구호물자의 양이 그렇게 많지 않았다면서 "내가 잘 아는 사람들이 턱없이 부족한 양의 구호품을 얻기 위해 달려드는 모습을 보는 것이 슬펐다"고 말했다.

영상이 촬영된 날 구호품 전달에 참여한 프랑스 공군기는 식량과 위생용품 등 2t(톤) 이상을 투하했다고 프랑스 외무부는 밝혔다.

이는 구호 트럭 한 대가 전달할 수 있는 양보다 훨씬 적을 뿐 아니라 유엔(UN)이 가자 주민 2백만여명에게 필요하다고 밝힌 물량에 비해서도 턱없이 부족한 것이다.

지난주 세계식량계획(WFP)은 가자지구 북부에서 구호 활동을 중단했다.

WFP는 이스라엘군의 방해로 가자지구 북부 접근이 어렵다고 호소해왔는데, 최근에는 총격전과 질서붕괴가 심각해져 식량을 안전하게 보급하는 것이 불가능해졌다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