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갈색 무스탕 입고 한국 온 저커버그, LG 경영진과 "비빔밥 회동"

연합뉴스 입력 02.28.2024 09:53 AM 조회 6,542
일본 맥도날드 방문한 저커버그[저커버그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8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밤 한국을 찾은 저커버그 CEO는 이날 낮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를 찾아 권봉석 ㈜LG 최고운영책임자(COO) 부회장, 조주완 LG전자 CEO, 박형세 HE사업본부장(사장)과 만나 XR 사업 전략과 차세대 기기 개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동은 LG트윈타워 내 마련된 VIP 전용 미팅룸에서 오찬을 겸해 2시간가량 이어졌다. 오찬 메뉴는 비빔밥 등 한국 음식이었다.

저커버그 CEO의 방한은 2014년 10월 방한 이후 처음이다.

2박 3일로 예상되는 저커버그 CEO의 방한 일정과 동선 대부분이 베일에 싸인 가운데 언론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이날 저커버그 CEO가 방문한 LG트윈타워에는 오전 일찍부터 취재진 수십명이 몰렸다.

저커버그 CEO의 도착이 임박하자 트윈타워 지하주차장 곳곳에 메타 측 경호원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낮 12시 23분께 LG트윈타워 지하주차장에 도착해 검은색 대형 밴에서 내린 저커버그 CEO는 전날 입국 때와 같은 갈색 무스탕 재킷 차림이었다.

그는 LG와 메타가 어떤 협력을 하는지, 한국 인공지능(AI) 반도체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등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곧장 엘리베이터를 타고 오찬 장소로 향했다.

이후 LG 측과의 오찬 회동을 마친 저커버그 CEO는 오후 2시 15분께 승합차를 타고 곧바로 LG트윈타워를 떠났으며, 서울 강남구 역삼동 센터필드에 있는 메타코리아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곳에서 저커버그 CEO는 비공개로 국내 XR 스타트업 개발자들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센터필드 1층 로비에도 오전부터 취재진이 진을 치고 있었으나, 저커버그 CEO는 1층 로비를 통하지 않고 지하 1층 귀빈용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취재진을 따돌리기도 했다.

저커버그 CEO는 한국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만나는 것이냐는 연합뉴스의 질문에는 "아임 쏘리"(미안합니다)라고 답했다.

앞서 저커버그 CEO는 전날 저녁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예방한 뒤 전세기를 타고 한국에 왔다. 오후 10시가 넘은 시간에도 저커버그 CEO 입국 현장에는 수많은 취재진이 몰렸다.

갈색 무스탕 차림의 저커버그 CEO는 부인 프리실라 챈과 함께 입국장을 나오면서 취재진을 향해 환하게 웃으며 손을 흔들어 보이기도 했다.

다만 '이재용 회장과 만날 계획이 있냐', '윤석열 대통령과 어떤 이야기를 나눌거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

일본 방문 당시에는 부인과 함께 맥도날드를 방문한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선글라스를 쓴 저커버그 CEO는 햄버거를 들고 포즈를 취한 사진과 함께 '일본 맥도날드는 10점 만점에 10점이다. 이들에게 미슐랭 스타를 줘야 한다'는 글을 남겼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