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리포트] 샌프란시스코, 흑인 주민들에게 인종차별 정책 공식 사과

김나연 기자 입력 02.27.2024 09:50 PM 수정 02.28.2024 02:38 AM 조회 2,769
[앵커멘트]

CA주 샌프란시스코시가 과거 인종차별 정책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했습니다.

이는 수십년간 구조적인 차별과 폭력행위, 잔학행위 사과에 대한 사과인데 '1인당 500만 달러​​ 배상금' 권고에 찬반 논란​이 일고 잇습니다.​

김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샌프란시스코시가 흑인 주민들에게인종차별 정책에 대한 사과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어제(27일) 샌프란시스코 행정감독위원회는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을 사과하는 결의안에 위원 11명이 만장일치로 서명했습니다.

감독위의 유일한 흑인 위원인 샤먼 월턴 샌프란시스코 시의원은이번 역사적 결의안은 수십년간 구조적인 차별, 폭력 행위 등에 대해 흑인 공동체에게 사과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과거의 정책과 잘못을 시정하고,바로잡겠다고 약속하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단 이번 결의안에는 인종 차별에 따른 배상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앞서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지난 2020년 아프리카계 미국인 배상자문위원회(AARAC)가 꾸려졌습니다.

위원회는 발족 3년 만인 지난해 흑인 주민들이 과거 인종차별에 대해 1인당 500만 달러의 배상금을 받아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100개 이상의 권고안을 내놨습니다.

권고안에는 배상금이 약 60년 전 이뤄진 필모어 지구 철거 등 과거 인종차별적 정책으로 발생한 경제적 피해를 배상한다는 취지며, 일정 기준을 충족해야 지급 대상이 된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앞서 1960년대 샌프란시스코 당국이 '서부의 할렘가'로 불리던 흑인 거주지역 필모어 지구를 재개발하는 과정에서 사업체 약 900곳이 폐업하고, 약 2만 명이 집을 잃었습니다.

이후 이곳은 주택 한 채당 수백만 달러가 넘는 백인 거주지로 탈바꿈했습니다.

배상 찬성론자들은 500만 달러 권고안이 타당하다고 평가했지만, 배상안 규모가 지나치게 크다는 반발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140억 달러에 불과한 샌프란시스코시 연간 예산에 비하면 액수가 너무 많은 겁니다.

또 흑인 주민이
5만 명에 달한다는 사실을 고려하면,시 재정이 감당 불가능한 수준이라는 주장입니다.

런던 브리드 샌프란시스코 시장은 이 문제를 주나 연방 정부 차원에서 처리해야 한다며 현금 배상금 지급에 반대했습니다.

앞서 샌프란시스코가 속한 CA주도 2020년 배상특별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이 위원회는 지난해 주에 거주하는 흑인 주민 한 명당 120만 달러의 인종차별 배상금을 받을 수 있다는 추산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이 추산에 대해서도 비판이 일었습니다.

CA주의 1년 치 예산은 위원회가 추산한 전체 배상금 규모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약 3천억 달러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김나연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