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달 착륙 우주선 곧 멈춘다…예상작동시간 최대 9→5일로 단축

이채원 기자 입력 02.27.2024 10:23 AM 조회 5,316
달에 착륙한 미국 민간기업의 무인 우주선이 곧 작동을 멈출 것으로 보인다.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노바-C)를 달에 착륙시킨 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오늘(27일) 홈페이지 공지에서 "비행 관제사들은 착륙선의 배터리 수명을 최종적으로 가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최대 10∼20시간 더 지속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전날에도 비행 관제사들이 27일 오전까지 오디세우스와 교신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혀 이 우주선의 작동 시간이 당초 예상보다 훨씬 더 단축될 수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앞서 회사 측은 지난 23일까지만 해도 오디세우스의 달 표면 위 작동 시간이 착륙 시점인 22일부터 최소 7일에서 최대 9일에 이를 수 있다고 밝혔었다.

하지만 이날 회사 측의 설명에 따르면 우주선의 작동 시간이 5일 안팎으로 단축되는 셈이다.

이는 달 착륙 과정에서 우주선이 옆으로 넘어지면서 계획한 대로 완벽하게 착륙하지 못한 탓으로 추정된다.

회사 측은 지난 23일 기자회견에서 오디세우스가 달에 착륙할 때 기체의 한쪽 발이 표면의 돌출된 부분에 걸려 넘어지면서 측면으로 누워 있는 상태로 추정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기체에 부착된 태양광 패널 중 지표면과 수평 방향으로 상공을 향해 있는 부분만 정상 가동되고 수직 방향의 패널은 태양광 충전이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했었다. 

다만 회사 측은 이날 오디세우스가 탑재하고 있는 항공우주국(NASA)의 과학 장비 데이터와 이미지를 효율적으로 전송해 임무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또 오디세우스가 달에 착륙하기 직전 표면 위 약 30m 상공에서 촬영한 근접 사진을 공개했다.

오디세우스는 지난 15일 플로리다주의 NASA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된 뒤 6일 만인 21일 달 궤도에 진입했다.

이어 다음 날인 22일 달 착륙을 시도해 당일 오후 5시 24분(미 중부시간) 달 남극의 분화구 말라퍼트 A 인근에 연착륙했다고 회사 측은 발표했다.

이는 1972년 아폴로 17호 이후 반세기 만에 미국 우주선이 달에 도달한 것이자, 민간 기업으로는 세계 최초 성과라는 점에서 미국인들을 흥분시켰다.

오디세우스의 이번 임무는 항공우주국(NASA)의 달 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와 연계된 '민간 달 탑재체 수송 서비스'(CLPS)의 두 번째 시도였다.

CLPS는 NASA가 여러 민간 기업을 활용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으로 무인 달 탐사를 추진하는 프로그램이다.

오디세우스에는 NASA의 관측·탐사 장비 6개가 탑재됐으며, NASA는 이를 수송하는 대가로 인튜이티브 머신스에 1억1천800만달러를 지불했다.

나스닥 상장기업인 인튜이티브 머신스의 주가는 올해 들어 달 착륙 성공을 발표한 직후까지 300%가량 치솟았다가 이후 완벽하지 않은 성공이었음이 드러나면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장중에는 전장보다 10% 넘게 하락한 가격에 거래됐다. 

전고점 대비 50% 넘게 떨어진 수준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