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이정후, 28일 시애틀전 1번 중견수 선발 출전…상대 선발은 커비

연합뉴스 입력 02.27.2024 09:12 AM 조회 391
첫 상대 조지 커비, 제구력 겸비한 정상급 우완 투수
벤치에 앉은 이정후[AP=연합뉴스]


'바람의 손자'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드디어 미국 땅에 바람을 일으킨다.

허리 미세 통증으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던 이정후는 28일 오전 5시 5분(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3 MLB 시범경기 시애틀 매리너스전에 선발 출전한다.

이정후가 빅리그 실전 경기를 뛰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타순과 수비 위치는 이미 결정됐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의 수잔 슬루서 기자는 2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샌프란시스코 구단이 클럽하우스에 붙인 28일 경기 라인업을 공개한 뒤 "이정후는 내일 1번 타자 중견수로 나선다"고 전했다.



이정후, 28일 시범경기 1번타자 중견수로 출전 [수잔 슬루서 기자 소셜미디어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2번 타자는 2루수 타이로 에스트라다, 3번은 1루수 라몬테 웨이드 주니어가 맡고 4번엔 지명타자 호르헤 솔레르가 출전한다.

이어 윌머 플로레스(3루수), 패트릭 베일리(포수), 케이시 슈미트(유격수), 엘리오트 라모스(우익수), 루이스 마토스(좌익수)순으로 타선이 구성됐다. 선발 투수는 조던 힉스다.

이정후가 처음으로 상대할 투수는 빅리그 2년 차 우완 조지 커비(26)다.

커비는 제구력이 뛰어난 투수다. 2022년 빅리그에 데뷔한 커비는 그해 8월 25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서 경기 시작 후 1구부터 24구까지 모두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2023시즌엔 31경기에 선발 등판해 13승 10패 평균자책점 3.35로 활약했고, 올스타전에도 출전했다.

커비는 제구력만 좋은 투수는 아니다. 직구 평균 구속 시속 153∼154㎞를 찍는다.

강속구 투수들이 즐비한 MLB에선 평범한 수준이지만, 이정후는 이런 유형의 투수를 처음 경험한다.

이정후는 부담감과도 싸워야 한다.

이정후는 지난해 12월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샌프란시스코와 6년 1억1천300만 달러에 대형 계약을 맺으며 주변으로부터 큰 기대를 받고 있다.

외야수 갈증이 심했던 샌프란시스코는 일찌감치 이정후를 2024시즌 주전 외야수로 점찍기도 했다.

이정후는 차분하게 2024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그는 지난 1일 미국으로 출국해 개인 훈련을 하다가 14일 스프링캠프에 합류해 훈련을 시작했다.

순조롭게 몸 상태를 끌어올리던 이정후는 가벼운 담 증세로 25일 열린 샌프란시스코의 시범경기 첫 경기에 결장했다.

구단은 이정후가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충분한 휴식을 줬고, 홈 경기로 열리는 28일 시범경기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