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꺼지지 않는 파병론…佛 "우크라서 지뢰제거 등 가능"

연합뉴스 입력 02.27.2024 09:09 AM 조회 252
"마크롱, 큰 금기 깼다…러시아에 강수"
스테판 세주르네 프랑스 외교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나토와 유럽 각국이 '우크라이나 파병론'에 즉각 선을 그었지만 완전히 진화되진 않는 모양새다.

스테판 세주르네 프랑스 외무장관은 27일(현지시간) 지상군 파병도 배제할 수 없다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전날 발언과 관련, "우크라이나에서 지뢰 제거나 무기 생산, 사이버 작전에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세주르네 장관은 이날 의회에 출석해 "이런 조치 가운데 일부는 전투 영역을 넘지 않는 선에서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직접 수행해야 할 수도 있다"며 "그 어떤 가능성도 배제해서는 안 된다는 게 대통령의 여전한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전투병이 아니어도 비전투 병과의 군대를 우크라이나에 직접 파병해 지원할 수 있다는 취지다.

세주르네 장관은 그러면서 "우리는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 위해 새로운 조치를 고려해야 하고 매우 구체적인 필요에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전날 마크롱 대통령의 파병 발언으로 인한 파장을 수습하면서도 3년째 접어든 전쟁의 양상을 변화시켜야 한다는 프랑스 정부의 견해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이 발언에 대해 AFP통신은 "마크롱 대통령이 서방 군대를 우크라이나에 파병할 가능성을 띄우면서 큰 금기를 깼다. 이는 핵무장한 러시아를 상대로 한 최후의 결전에 강수를 둔 것"이라고 해설했다.

서방 동맹 사이에서 필요성은 암암리에 의식하고 있으면서도 확전 우려로 섣불리 꺼내지 못했던 파병을 마크롱 대통령이 과감히 공론화했다는 것이다.

당장은 원론적인 이유로 반대하지만 러시아와 타협할 게 아니라면 자금과 무기 지원에 한정했던 지난 2년과는 다른 방식의 개입만이 장기화한 전쟁을 결론지을 수 있다는 공감대가 이번 언급을 촉매로 확산할 수도 있다.

이와 관련, 이르비다스 아누사우스카스 리투아니아 국방장관은 27일 기자들에게 "(우크라이나군의) 훈련 임무, 훈련 측면의 요소를 논의하고 있다. 훈련이다"라고 말했다.

'정말 훈련 교관에 한정되느냐'는 질문엔 "국가 간 논의 중이므로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수 없다"며 파병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와 관련, 유럽의 군사 소식통은 AFP통신에 "유럽 동맹이 파병 계획을 몇 주간 검토했고 미국도 이 아이디어를 지지했다"고 주장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