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로기완" 감독 "처연하고 서늘한 송중기의 새 얼굴 보여줄 것"

연합뉴스 입력 02.27.2024 09:06 AM 조회 1,474
벨기에로 간 탈북자 이야기…3월 1일 넷플릭스 공개
김희진 감독 장편 데뷔작…송중기 "죄책감에서 벗어나는 힐링 영화"
탈북자 연기한 송중기 배우 송중기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건 송중기 배우의 얼굴이에요. 오랜 활동으로 다채로운 얼굴을 보여줬지만, 우리 영화에서만 발견할 수 있는 새로운 얼굴이 있어요. 너무 처연해 안아주고 싶기도 하고 너무 서늘해 얼어붙게 만드는 얼굴인데, 시청자들을 붙잡고 놔주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들어요."

'로기완'을 연출한 김희진 감독은 27일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이 영화를 이렇게 소개했다.

다음 달 1일 넷플릭스로 공개되는 '로기완'은 로기완이란 이름의 탈북자(송중기 분)가 낯선 땅 벨기에에서 삶의 마지막 희망을 찾아 난민 신청을 하면서 겪게 되는 일을 그렸다.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발버둥 치는 로기완은 삶의 이유를 잃어버리고 방황하는 한국 출신의 벨기에 여성 마리(최성은)를 우연히 만난다. 삶의 희망을 찾아 안간힘을 쓰는 남자와 그걸 포기해버린 여자가 조금씩 마음을 나누게 된다.

김 감독은 "로기완은 심지 굳은 사람이자 진흙탕 속에서 꽃을 피워내는 사람이라 각본을 쓸 때부터 송중기 배우를 염두에 뒀다"며 "(캐스팅 제안에) 흔쾌히 로기완이 돼주겠다고 했을 때 가슴이 벅찼다"고 회고했다.

'로기완'에서 송중기는 처음으로 탈북자를 연기한다. 대사를 할 땐 북한 자강도 지역 사투리를 소화해낸다.

영화 '승리호'(2021)의 우주선 조종사, '화란'(2023)의 폭력 조직 보스, 드라마 '빈센조'(2021)의 마피아 변호사 등 다양한 배역을 맡아온 송중기가 또 한차례 변신을 시도한 작품이다.

송중기는 "부족한 배우의 입장에서 도전해보고 싶었던 역할이었다"며 "내가 (배우로서) 신선해지려고 그런 면도 있다"고 말했다.



영화 '로기완'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기완'을 한마디로 '힐링 영화'로 표현한 송중기는 "죄책감이란 단어를 대본에 써놓고 이걸 어떻게 풀어낼지 많이 고민했다"며 "로기완이 죄책감에서 벗어나면서 힐링을 받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로기완을 치유로 이끌어준 건 무엇일까. 송중기는 "내가 이 영화에서 내린 결론은 '더불어 함께 사는 사람들'이라는 것"이라며 로기완이 고통스러운 삶의 여정에서 만난 사람들을 열거했다.

벨기에가 공간적 배경인 '로기완'은 해외 로케이션으로 찍은 영상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실제 촬영 장소는 벨기에가 아닌 헝가리 부다페스트다.

송중기는 "부다페스트라고 하면 아름다운 도시라고만 생각했는데, 막상 가보니 그 뒤에 숨겨진 적막함과 어두움 같은 게 있었다"며 "우리 영화의 정서와 잘 맞았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로기완이라는 이방인이 유럽의 공간과 유리돼 보이면 좋겠단 생각에 유럽의 공기, 보도블록의 질감, 가로등의 색감 등을 담아내려고 촬영 시간대도 세심하게 골랐다"고 했다.

최성은이 연기한 마리는 절망의 끝에서 로기완을 만나면서 깊은 변화를 겪게 되는 캐릭터다.

송중기는 "최성은이란 사람만의 유니크한 에너지가 있다"며 "마리는 한국 영화에서 자랑스러워할 만한 캐릭터인데, 최성은 배우는 여기에 딱 맞았다"고 칭찬했다.

최성은은 벨기에 국적을 가진 한국 출신의 사격 선수인 마리를 연기하면서 사격술을 선보일 뿐 아니라 프랑스어도 구사했다.

최성은은 '로기완'에 대해 "결국 사람이 살아가게 해주는 건 사랑이란 생각이 들었다. 그 지점이 정말 좋았다"며 "기완과 마리가 사랑하려고 하는 모습에서 인간적인 게 느껴진 점도 좋았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