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리포트] "LA시 수년 내로 노숙자 정책에 제동 걸릴 수도"

전예지 기자 입력 02.23.2024 06:03 PM 수정 02.23.2024 06:04 PM 조회 4,775
[앵커멘트]

심각한 재정적자 위기에 처한 주정부의 지원이 줄면서 LA시가  내년(2025-2026) 회계연도부터 수백만 달러의 노숙자 관련 예산 부족 사태에 직면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에 따라 노숙자 문제 해결을 위한 인사이드 세이프 프로그램 등 시정부가 진행 중인 노숙자 정책에 큰 차질을 빚을 전망입니다.

전예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A시가 대대적인 예산을 투입하고 있는 노숙자 정책이 수년 안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현재 LA시정부는 노숙자 정책과 관련해  주정부, 카운티 정부의 지원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인사이드 세이프, 프로젝트 홈 키 등 8천여 개 유닛과 임시 주택 146채의 부지를 위한 프로그램이 유지 불가능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맷 사보 LA시 행정관은 지난 21일 진행된 주택 및 노숙자 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은 문제는 2025-2026회계연도부터 시작된다고 말했습니다.​

사보 행정관은 시정부의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각 프로그램들이 너무 시급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지금과 같은 속도라면 의무감은 늘어나고 적자 규모는 5천 200만 달러에 달할 것라고 지적했습니다.

2026-2027년 회계연도에 대해서는 더 암울한 전망이 나옵니다.

 ‘LA시 임시주택의 생명선’으로 불리는CA주의 주택지원프로그램(HAP) 자금이 개빈 뉴섬 CA주지사가 제안한 예산안에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사보 행정관은 “2025-2026 회계연도에 받게 될 1억 6천4백만 달러가 그 다음 회계연도(2026-2027)에는 없다는 의미”라며 “이는 2억달러의 적자를 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시정부가 수년 내로 자금을 조달하지 못하면 일부 계획을 중단하고 철수해야 하는 상황이 이를 수 있다고 사보 행정관은 우려를 표했습니다.

시정부의 수입은 정체, 또는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는 반면 서비스와 지원책에 대한 수요는 계속 늘어나는 상황 속에서 정책의 우선순위를 정하지 않고 강행할 경우 큰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전예지입니다. 
댓글 3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Wewatchu 1달 전
    LA 노숙자 예산이 4천만불이 들었는데 아무 성과도 없었으면 차라리 모하비 사막에 한 채에 20만불 짜리 집을 지어서 그쪽으로 다 몰아서 생활하게 해도 예산에 1/4 밖에 안들텐데 뭐하러 예산을 쓰고도 반복적인 실패를 하는지 모르겠다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dynamicy 1달 전
    매년 노숙자 예산 뿐만아니라 저소득층 지원, 학생지원 다합치면 몇억불 될텐데, 그 돈들 어마어마 한데 그 돈 지출한 티가 안나냐? 어디다 어떻게 썻는지 지출 내역 밝혀라. 그리고 마약 딜러들만 잡아도 노숙자 몇배는 줄어든다 장담한다. 상당수 정치인들도 마약하거나 카르텔과 연관 되있다는 반증이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soju100 1달 전
    빈 독에 물 붓기....,본인들 노력 없인 불가능. 요새는 상식이 없어진 이상한 세태라. 도둑이 날뛰어도 그대로, 세상은 요지경...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