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스몰마켓" 피츠버그, 선발 켈러와 5년 7천700만달러 연장 계약

연합뉴스 입력 02.23.2024 09:08 AM 조회 267
미치 켈러[AP=연합뉴스]


배지환이 있는 미국프로야구(MLB) 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에이스 선발투수 미치 켈러(27)와 연장 계약을 맺었다.

22일(현지시간) MLB닷컴에 따르면 피츠버그와 켈러는 5년간 총액 7천700만달러(약 1천23억7천만원) 계약에 합의했다.

2025시즌이 끝나고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될 예정이었던 켈리는 이로써 2028시즌까지 피츠버그 유니폼을 입게 됐다.

이번 계약은 피츠버그 구단 사상 최대 규모의 투수 계약이다.

피츠버그는 MLB에서 대표적인 저예산 구단이다. 지난해 총급여가 약 7천569만달러로 전체 30개 구단 가운데 28위에 자리했다.

켈러는 2014 아마추어 드래프트 2라운드에서 피츠버그에 지명된 뒤 빅리그 첫 3시즌(2019∼2021년)에선 39경기 7승 17패 평균자책점 6.02로 부진했다.

하지만 2022년 5승 12패 평균자책점 3.91로 반등했고 지난해에는 13승 9패 210탈삼진 평균자책점 4.21로 활약하며 생애 첫 올스타로 선정됐다.

이로써 피츠버그는 스몰마켓 구단으로서는 과감한 행보로 3년 연속 핵심 선수들을 붙잡는 데 성공했다.

피츠버그는 재작년 내야수 키브라이언 헤이스를 8년 7천만달러에 붙잡았고, 지난해 4월에는 외야수 브라이언 레이놀즈와 구단 사상 최대 규모인 8년 1억675만달러에 연장 계약을 맺었다.



브라이언 레이놀즈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