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애플 아이폰, 지난해 스마트폰 판매량 1∼7위 싹쓸이"

연합뉴스 입력 02.22.2024 09:40 AM 조회 1,966
카운터포인트리서치 "판매량 상위 10개 모델 비중 올라갈 것"
아이폰15 시리즈, 바뀐 부분은?
애플 아이폰 15 시리즈 및 애플 워치 국내 공식 출시일인 13일 서울 중구 명동 애플스토어에서 한 고객이 제품을 살피고 있다.


애플 아이폰이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 1∼7위를 싹쓸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2022년 9월 공개된 애플 아이폰14 기본형은 시장 점유율 3.9%로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1위에 올랐다.

이는 지난해 전체 아이폰 판매량의 약 19%에 해당하는 수치다.

아이폰14 프로맥스(2.8%)와 아이폰14 프로(2.4%)가 뒤를 이었으며, 일본과 인도에서 판매량이 두 자릿수 성장한 2021년형 아이폰13(2.2%)이 4위를 차지했다.

아이폰15 프로맥스(1.7%), 아이폰15 프로(1.4%), 아이폰15(1.4%)가 5·6·7위로 조사됐는데, 지난해 4분기에는 이들 제품이 각각 1·2·3위였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애플이 경쟁사들의 판매 부진에도, 인도와 중동 및 북아프리카 시장에서 점유율 확대에 힘입어 안정적인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진단했다.

삼성전자[005930]의 보급형 스마트폰 3종이 8·9·10위에 올랐다.

8위 갤럭시 A14 5G(1.4%)는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으로 조사됐고,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갤럭시 A04e(1.3%), 갤럭시 A14 5G(1.3%)는 브라질, 인도, 멕시코,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판매량 상위 10개 스마트폰의 점유율 총계는 20%로 역대 최고치였다.

반면 중국 업체들의 제품은 10위 안에 하나도 들지 못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제조사들이 군더더기 없는 포트폴리오를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는 점을 들며 올해 상위 10개 스마트폰 점유율의 확대를 전망했다.

중국 브랜드의 '탑 10' 재진입과 5세대 이동통신(5G) 모델의 점유율 상승도 함께 예상했다.

지난해 애플의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19%로 삼성전자(19%)를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처음으로 1위로 올라섰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