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작년 한국 전기차 판매 4% 감소…주요국 중 유일하게 역행"

연합뉴스 입력 02.22.2024 09:38 AM 조회 255
한국산업연합포럼, 전기차 발전 방안 논의…"특단의 조치 필요"
제47회 산업발전포럼[한국산업연합포럼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 전 세계 주요국 가운데 한국의 전기차 판매 대수만 전년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산업연합포럼이 22일 개최한 산업발전포럼에서 강태일 한국산업연합포럼 수석연구원은 한국의 전기차 시장을 분석하며 이 같은 집계치를 제시했다.

강 수석연구원은 전 세계적 전기차 시장의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다며 "최근 몇 년간 68∼123% 성장세를 보였으나, 작년 글로벌 누적 판매 대수는 전년보다 31% 늘어 성장세가 위축됐다"고 했다.

특히 지난해 한국의 전기차 판매 대수는 16만7천214대로 전년 대비 4.3% 감소했는데, 이는 미국(49%↑), 중국(25%↑), EU(38%↑), 일본(46%↑)이 여전히 성장세를 보이는 것과 상반된 추이다.

강 수석연구원은 전기차 시장이 얼리어답터 단계에서 대중화 단계로 진입했고, 각국의 구매 보조금 폐지 혹은 삭감, 충전 인프라 부족 등으로 인해 전기차 시장이 위축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국가전략기술 세액공제, 임시투자세액공제 기한 연장 등 산업경쟁력을 확보하고, 배터리 가격 경쟁력 및 안정성 개선과 충전 인프라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만기 한국산업연합포럼 회장은 "배터리 광물개발과 소재산업 육성, 연구개발(R&D)과 시설투자에 대한 지원 확대를 통해 전동화 경쟁력을 보강해 시장 여건을 개선해가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장기적으로 중국 전기차의 국내시장 장악이 불가피해질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윤경선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상무도 "2030년 전기차 420만대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매년 60만대의 전기차가 보급돼야 한다"며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상무는 전기차 시장 안정화 시기까지 보조금 수준을 유지하고, 수요 회복 시까지 충전요금 할인 특례를 제공하는 등 전기차 소유자가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한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