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메시 1도움" 마이애미, MLS 개막전서 솔트레이크 2-0 제압

연합뉴스 입력 02.22.2024 09:21 AM 조회 285
메시 결승골 도움에 이어 추가골 시발점 역할 '맹활약'
인터 마이애미의 리오넬 메시[AFP=연합뉴스]


리오넬 메시가 결승골 도움과 추가골 시발점 역할을 담당한 인터 마이애미가 2024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개막전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맛봤다.

인터 마이애미는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로더데일의 체이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MLS 동부 콘퍼런스 1라운드 개막전에서 레알 솔트레이크에 2-0으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동부 콘퍼런스 15개 팀 가운데 14위에 그쳤던 인터 마이애미는 개막전부터 지난 시즌 서부 콘퍼런스에서 5위를 차지했던 솔트레이크를 물리치며 산뜻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메시의 현란한 드리블과 이타적인 플레이가 승리를 불렀다.

마이애미는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 세르히오 부스케츠, 조르디 알바 등 'FC바르셀로나 출신 4인방'을 선발로 내세우며 공세를 펼쳤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리오넬 메시와 동료들 [AP=연합뉴스]



마이애미가 먼저 골맛을 봤다.

마이애미는 전반 39분 중원에서 부스케츠로부터 볼을 건네받은 메시가 전진 패스를 투입했고, 로버트 테일러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하며 오른발 슈팅으로 골그물을 흔들었다.

메시의 시즌 1호 도움이었다. 테일러는 이번 시즌 MLS 1호골의 주인공이 됐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마이애미는 후반 38분 디에고 고메스의 추가골이 터지며 승리를 확신했다.

고메스 득점의 시발점 역할은 메시였다.

중앙선 부근에서 드리블을 시도한 메시는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상대 선수 3명 사이로 패스를 넣었고, 수아레스가 이어받아 원터치 패스로 고메스에게 연결했다.

고메스는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트렸다.

공교롭게도 마이애미의 이날 득점은 모두 '바르셀로나 동문'들의 발을 거쳤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