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종비율 가장 잘 반영한 직업분야는 이발·미용업계"

이채원 기자 입력 02.11.2024 09:12 AM 조회 3,103
미국 사회의 다양한 인종 비율을 가장 잘 반영하고 있는 직업분야는 이발·미용업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1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노동통계국은 각 직업의 인종 구성 비율을 분석한 연례 통계를 발표했다.

일단 인종 구성 비율은 백인이 76.5%로 가장 많고, 히스패닉 18.8%로 뒤를 이었다. 

이어 흑인이 12.8%, 아시안 6.9% 순이었다.

노동통계국 조사 결과 이발이나 미용사, 메이크업 종사자의 인종 구성 비율은 백인 77%, 히스패닉 18%, 흑인 13.2%, 아시안 6.8%로 나타났다.

노동통계국이 조사한 200개 안팎의 직업군 중 실제 미국 사회의 인종 비율과 가장 근접한 결과다. 

반면 외과 의사의 인종 구성 비율은 백인(75%)에 이어 아시안이 18.6%로 두 번째로 많았다. 

흑인은 5.7%, 히스패닉은 2.5%로 나타났다.

의학 관련 과학자 중에서도 아시안의 비율(41.1%)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프트웨어 개발자(36.2%)와 컴퓨터 엔지니어(29.6%)도 아시안의 진출이 활발한 직업군이었다.

각 직업 중 아시안의 진출이 가장 활발한 것은 네일샵 종사자(64.8%)였다.

농업 종사자 중 96.2%는 백인으로 조사됐고, 건설 노동자 중 히스패닉의 비율은 60%를 넘었다. 

정부의 공식 통계에서 각 인종의 비율을 합산할 경우 100%가 넘어가는 것은 히스패닉에 대한 정의 때문이다. 

정부는 히스패닉을 유럽의 스페인계와 중남미의 혼혈, 원주민, 중남미 출신 흑인 등 다양한 인종을 통칭하는 표현으로 사용한다. 

이 때문에 정부의 각종 설문조사에서 자신을 히스패닉이라고 밝힌 응답자도 백인이나 흑인 등 다른 인종별 통계에 합산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