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머스크가 설립한 AI 스타트업, 10억 달러 자금조달 추진

김나연 기자 입력 12.06.2023 12:58 AM 조회 2,535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인공지능(AI) 스타트업 xAI가 증권시장에서 10억 달러의 자금조달을 추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오늘(6일) 보도했다.

xAI는 어제(5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에서 10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하려 하고 있으며 머스크가 이미 1억3천500만 달러의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누가 xAI에 투자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xAI는 최근 생성형 AI 챗봇 '그록(Grok)'을 공개한 바 있다.

오픈AI의 공동설립자였던 머스크가 생성형 AI 회사들과 경쟁하기 위해 올해 초 만든 xAI의 데뷔작이다. 

xAI는 '그록'이 "약간의 재치로 질문에 답하도록 설계됐으며, 반항적인 성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머스크는 옛 트위터인 X의 지분 투자자들이 xAI 지분 25%를 소유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록은 X 계정을 통해서만 실시간 이용할 수 있으며, 특히 웹으로는 월 16달러 요금의 X 프리미엄 구독자들에게 제공된다.

머스크는 지난 2018년 오픈AI 이사에서 물러났으며, 이후 종종 오픈AI를 공개적으로 비난해왔다.

오픈AI가 마이크로소프트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고 믿었다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픈AI에 130억 달러를 투자했다.

머스크는 스스로 AI 분야 작업을 하면서도 관련 기술에 대해서는 유보적 입장을 표명해왔다. 

지난 3월에는 개발자들에게 첨단 AI 모델의 훈련을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