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조지아주 첫 한인 시장 탄생.. '존 박 시의원'

김나연 기자 입력 12.06.2023 12:34 AM 조회 2,400
조지아주 브룩헤이븐시 시장 선거 결선 투표에서 한인 존 박(한국명 박현종) 브룩헤이븐시 전 시의원이 당선됐다.

박 당선인은 어제(5일) 실시된 결선 투표에서 58.6%(3천564표)를 득표해 41.4%(2천520표)를 득표한 로렌 키퍼 후보에 승리했다.

이로써 박 당선인은 조지아주의 첫 아시안 시장이면서한인 첫 시장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박 당선인은 지난달 진행된 1차 투표에서도 키퍼 후보를 따돌리고 43%를 득표해 1위를 차지했지만, 득표율이 과반을 넘지 못함에 따라 결선 투표를 치르게 됐다. 

박 당선인은 1970년대에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왔다.

그는 에모리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뒤 IBM에서 기술 컨설팅 업무를 했다.

이후 방산 회사 노스롭그루먼에서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의 계약 업무를 담당했고, 국가적인 질병을 감시하는 기술 컨설턴트로도 일했다.

그는 2014년 보궐 선거로 처음 시의원에 당선됐고 9년간 3선 시의원을 지냈다. 

그는 시장 출마를 위해 지난 8월 시의원직을 사임했다. 

그는 내년 1월 시장에 공식 취임한다.

박 당선인은 2017년 6월에는 브룩헤이븐시 공원 내 애틀랜타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지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이 소녀상은 2021년 애틀랜타 총격 사건 당시 희생자 추모식과 헌화식이 열리는 등 현지 여성 인권 상징으로 주목받고 있다. 

박 당선인은 유창한 한국어로 "너무 기뻐서 말을 못하겠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이어 영어로 "이민 1세대로서 조지아주 최초의 아시안, 한인 시장이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동네 고등학교에서 농구를 즐기던 '이상한 아시안 소년'이 나중에 시장이 되리라고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9년전 처음 시의원으로 정치를 시작했을 때,수많은 서류를 보고 뭘 해야 할지 몰랐다며하지만 모두가 함께 좋은 일을 하자는 정신으로 일했고, 여러분과 함께 오늘 승리할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최고시청자 3달 전
    단군 자손 시장님 너무너무 자랑스럽습니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