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리포트] 인플레 전 생활수준 유지하려면 1만$ 이상 더 지출해야

김신우 기자 입력 12.05.2023 04:52 PM 수정 12.05.2023 05:36 PM 조회 3,963
[앵커멘트]

경제 전문가들은 경기 회복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하지만, 고물가 시대에 서민경기는 여전히 어렵습니다.

인플레이션 직전의 생활 수준을 유지하려면 그때보다 11,000달러 이상을 더 지출해야 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김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의 평균 가구가 인플레이션이 시작되기 직전인 지난 2021년 1월의 생활 수준과 비슷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매년 11,434달러를 추가로 지출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미국 상원 합동 경제위원회 (U.S. Senate Joint Economic Committee)가 소비자물가지수 CPI와 소비자 지출 설문조사 등 정부 자료를 토대로 집계 분석한 결과입니다.

지난 2021년 1월부터 2년이 채 되지 않는 시간 동안 물가는 무려 13.8% 상승하며 2022년 11월에는 가계 평균지출이 747달러로 올랐습니다.

지역 별로 살펴보면, 서부 산악지대 (Mountain West)인 아리조나, 콜로라도, 아이다호, 몬타나, 네바다, 뉴멕시코, 유타 그리고 와이오밍 주가 같은 기간 16.5%의 가장 높은 물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많은 경제 전문가들이 오랜 인플레이션을 끝으로 경기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하는 것과는 상반된 통계입니다.

고물가 고금리로 많은 가정들이 재정적 부담을 호소하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이 같은 분석이 잘못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백악관 측은 성명을 통해 “바이든 행정부 출범 초기보다 훨씬 많은 1,400만 미국인들이 현재 일자리를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지난 2020년 12월 이후 가계 소득이 거의 21,000달러 증가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오늘 (5일) 노동부가 공개한 구인 이직보고서에 따르면 10월 실업률은 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인 3.9%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구인 규모 역시 2년 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기업 평가 사이트 글래스도어 (Glassdoor)의 또 다른 보고서에서는 올해 401K나 각종 보험, 등록금 지원 등 기타 혜택을 받을 수 없는 직원 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김신우입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Cjota0212 2달 전
    이번엔 최저임금 한 50불 올려주는 거쥬우~~민주당 좋아유~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