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비행기 고의로 추락시킨 미국인 유튜버 징역형.. "조회수 올리려고"

김나연 기자 입력 12.05.2023 01:47 AM 수정 12.05.2023 01:49 AM 조회 3,894
유튜브 조회수를 올리려고 자신이 타고 가던 비행기를 일부러 추락시켜 마치 긴박한 탈출 장면인 것처럼 '연출'한 미국인 유튜버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CNN 등에 따르면 연방 법무부는 어제(4일) 추락한 비행기 잔해를 은폐해 수사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올해 30살 유튜버 트레버 대니얼 제이컵에게 징역 6개월이 선고됐다고 밝혔다.

2021년 12월에 게시된 동영상 '내 비행기를 부쉈다'에는 제이컵이 소형 비행기를 타고 CA 상공을 날다 돌연 낙하산을 메고 탈출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영상에서 그는 비행기 엔진에 문제가 발생했다며 셀카봉 카메라를 손에 들고 낙하산을 멘 상태로 비행기 밖으로 뛰어내렸다. 

비행기에 다른 승객은 없었다.

조종사가 사라진 비행기는 얼마 지나지 않아 땅으로 곤두박질쳤고, 추락 장면 또한 고스란히 기체에 설치됐던 카메라에 담겼다.

제이컵은 비행기에서 탈출하기 전 마치 갑자기 고장이 난 듯 당혹스러워하는 것처럼 소리쳤지만, 이 영상을 본 일부 이용자들은 댓글로 그가 미리 추락을 연출해놓고촬영을 준비한 듯 보인다며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후 제이컵은 연방 수사관에게 비행기 추락 위치 등을 제대로 알리지 않고 은폐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그는 또한 비행기 추락 장소를 따로 찾아가 잔해를 치우기도 했다.

제이컵은 당시 유튜브 영상을 통해 회사 제품을 홍보하는 후원 계약을 맺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항공 당국은 지난해 제이컵의 조종사 면허를 취소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