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가정집서 키우던 '늑대개'에 물린 3개월 아기 숨져

김나연 기자 입력 12.04.2023 01:38 AM 수정 12.04.2023 01:40 AM 조회 4,724
한 가정집에서 키우던 '늑대개'가 생후 3개월 된 아기를 물어 숨지게 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CNN 방송이 어제(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앨라배마주 셸비 카운티 첼시에 있는 한 가정집에서 3개월 된 남아가 늑대와 개 사이에서 태어난 늑대개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아기는 즉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아기를 문 늑대개는 당국 요청에 따라 현장에서 안락사 처리됐다.

숨진 아기의 가족은 이 개의 조상 중 늑대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셸비 카운티 검시관 리나 에번스는 밝혔다.

토니 피클시머 첼시 시장은 1일 성명을 내고 이 불행하고 비극적 사건에 대한 깊은 슬픔을 느낀다면서 유가족에 애도를 표했다.

피클시머 시장은 늑대개 등 공격성 강한 반려동물을 키울 경우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국적인 반려동물을 키우기로 결정했다면 가족뿐 아니라 이웃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의무가 더 커진다고 강조했다.

늑대를 연구하는 국제늑대센터(IWC)도 늑대개를 일반 가정에서 키우는 건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IWC는 늑대개 등 교배종은 유전적 특성상 예측 불가능하게 행동하는 경우가 있다면서 이는 인간에게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국내에서는 2020년에도 미시간주에서 두 살배기 여아가 늑대개에 물려 한쪽 팔을 잃는 등 관련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