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ING "미 기준금리 내년 6회, 25년 4회 내린다" 전망

김나연 기자 입력 12.04.2023 12:47 AM 수정 12.04.2023 12:48 AM 조회 2,175
글로벌 금융그룹 ING는 내년에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6차례 인하할 것이며, 이런 움직임은 2025년에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ING는 경제가 냉각 조짐을 보임에 따라 연준은 2024년 2분기부터 금리인하에 나서 모두 6차례 인하할 것으로 봤다고 인베스팅닷컴이 지난 1일 보도했다.
이 경우 내년 말 기준금리는 현재 5.33%(중간값)보다 1.5% 포인트 내려간 3.83%가 된다.

ING는 2025년에도 금리인하가 이어져 25년 말에는 기준금리가 2.83%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25년에 4번 인하를 점친 것이다.

이는 금리선물을 기준으로 예측했을 때 투자자들이 내년 총 1.25%포인트 금리인하를 예상하는 것에 비해 더 큰 폭이다.

어제(3일)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의 금리선물 예측치에 따르면 내년 1월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하를 예측하는 비율은 10.1%, 동결은 88%이며, 0.25% 포인트 인상 예측은 1.9%다.

또 내년 3월에는 53.7%가 지금보다 0.25%포인트 낮아질 것으로 점쳤으며, 5.7%는 0.5% 포인트 인하될 것으로 봤다. 

39.8%는 지금과 같을 것으로 본다.

3월까지 적어도 한차례 이상 금리가 내려갈 것으로 보는 비율은 59.4%인 셈이다.

ING는 미 경제가 가계소득 정체와 ㄷ신용카드 연체율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회복력이 여전하기 때문에 이보다 가파른 금리인하 정책을 펴지는 않을 것으로 봤다.

ING는 또 금리인하의 경제적 효과가 완전히 나타나려면 최대 18개월이 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