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대만 타이베이 지하철서 8월부터 한국어 안내방송 나온다

연합뉴스 입력 06.08.2023 09:25 AM 조회 476
한국인 관광객 많이 찾는 명소 15개역에 첫 도입
타이베이101/세계무역센터역 [촬영 김철문]


대만 타이베이 지하철이 오는 8월부터 한국어 안내 방송 서비스를 추가한다고 중국시보 등 대만언론이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타이베이 지하철공사(TRTC)는 지난 6일 한국인이 자주 찾는 유명 관광지 및 주요 환승역 등 15개 지하철역의 도착 안내방송 서비스에 한국어를 추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동차가 해당 역에 도착하기 전에 지하철 출입문 상단의 안내 스크린과 방송을 통해 중국어, 외국어, 민난(閩南)어, 하카(客家)어 등의 순으로 8월 말부터 안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TRTC 측은 교통부 관광국 관광 통계자료를 인용해 2018년부터 2023년 3월까지 대만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이 214만여명으로 일본인 관광객(342만명)에 이어 두 번째라고 밝혔다.

이같은 한국인 방문객이 대폭 증가함에 따라 소셜미디어(SNS)의 인증 사진 등을 살펴 한국인이 많이 찾는 핫플레이스 인근 15개 지하철역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지하철역은 타이베이역, 타이베이101/세계무역센터역, 융캉제가 있는 둥먼역, 중정기념당역, 시먼역, 난강전람관역 등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앞으로 국제 관광객의 수요와 타이베이의 국제적인 발전 추세를 고려해 조정 및 업데이트에 나설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TRTC 측은 영어 안내 방송 외에도 2018년 8월 10일부터 일본인 관광객을 위한 지하철 안내 방송을 13개 지하철역에서 시작했으며 오는 8월에는 21개역으로 늘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정기념당 야경 [촬영 김철문]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