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장우진-임종훈, 2회 연속 세계탁구선수권 결승진출…은메달 확보

연합뉴스 입력 05.26.2023 01:11 PM 조회 1,254
임종훈-장우진 조 [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 남자탁구 복식 에이스인 장우진(미래에셋증권)-임종훈(한국거래소) 조(3위)가 2회 연속으로 개인전 세계선수권대회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장우진-임종훈 조는 26일(이하 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ITTF) 개인전 세계선수권대회 7일째 남자복식 준결승에서 드미트리 오브차로프-파트리크 프란치스카 조(랭킹없음·독일)에 3-2(11-7 5-11 8-11 11-9 11-5)로 승리했다.

2021년 휴스턴 대회에서 은메달을 따낸 장우진-임종훈 조는 이로써 2회 연속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 대회 남자복식에서 한국 선수가 2회 연속으로 결승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우진-임종훈 조는 2021년에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뒤 한국 간판 남자복식조로 활약해왔다.

휴스턴 대회에서 스웨덴 조에 져 은메달 획득에 그친 것을 아쉬워한 이들은 이후 복식에 더욱 힘을 쏟았다.

장우진의 기술, 그리고 임종훈의 파워와 예측이 어려운 샷이 시너지를 내며 이들은 세계적인 강자로 부상했고, 올해엔 월드테이블테니스(WTT) 무대에서 2차례 은메달을 수확하며 기대감을 부풀렸다.

장우진-임종훈 조는 이날 펼쳐질 판전둥-왕추친 조(1위·중국)와 이상수-조대성(이상 삼성생명) 조(11위)의 준결승 경기 승자와 금메달을 놓고 27일 맞붙는다.

한국 탁구대표팀은 복식에서 남녀 3개 조가 4강에 오르며 메달 3개를 확보한 상태다.

한 게임씩 주고받고서 돌입한 3게임에서 팽팽한 승부가 펼쳐진 가운데 한국 조는 막판 오브차로프의 빠른 공격에 고전하면서 게임 포인트를 내줬다.

위기에 몰린 한국 조는 장우진의 강력한 드라이브를 앞세워 4게임을 가져갔다. 막판 10-9까지 쫓겼으나 침착하게 게임 포인트를 따냈다.

운명의 5게임 막판 한국 조는 장우진의 백핸드와 드라이브가 잇따라 터지며 10-4를 만들었다.

이어 임종훈이 파워 넘치는 샷으로 매치포인트를 따냈고, 두 선수는 주먹을 불끈 쥐며 환호성을 질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