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테이텀 40점 맹폭…NBA 보스턴, 동부 1·2위 대전서 밀워키 대파

연합뉴스 입력 03.31.2023 09:52 AM 조회 1,019
140-99로 완승…50% 넘는 성공률로 3점 22개 폭발
제이슨 테이텀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제이슨 테이텀이 40점을 폭발한 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 셀틱스가 동부 콘퍼런스 1, 2위 간 대결에서 밀워키 벅스를 41점 차로 대파했다.

보스턴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2022-2023 NBA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밀워키를 140-99로 꺾었다.

53승(24패)째를 올린 보스턴은 밀워키(55승 22패)를 2경기 차로 추격했다.

올 시즌 두 팀은 NBA 30개 팀 가운데 나란히 승률 1, 2위(71.4%·68.8%)를 기록 중이다.

이 경기 전까지 상대 전적도 1승 1패라 접전이 예상됐지만, 51%의 성공률로 3점 22개를 폭발한 화력을 자랑한 보스턴이 쉽게 승리를 챙겼다.

테이텀이 홀로 3점 8개를 적중하며 대승에 앞장섰다.

40점을 올린 테이텀은 8리바운드를 보탰고, 자유투도 10개를 얻어 모두 집어넣는 정교한 슛 감각을 자랑했다.

테이텀과 원투펀치를 이루는 제일런 브라운도 30점 5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맹활약했다.

앨 호퍼드와 맬컴 브록던이 14점씩 올렸고, 로버트 윌리엄스 3세는 블록슛 4개로 보스턴의 골밑을 지켰다.



수비에 고전하는 브룩 로페즈 [AP=연합뉴스]


반면 밀워키에서는 간판인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필드골 성공률 40%에 그치며 고전했다.

올 시즌 경기 당 31.1점씩 넣어 평균 득점 5위에 오른 아데토쿤보는 이날 24점에 그쳤다.

어시스트도 2개에 불과했고, 스틸·블록슛도 1개만 기록하는 등 공수에서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공격을 풀어줄 에이스가 고전하면서 밀워키 선수들도 부진했다. 크리스 미들턴이 13점을 올렸을 뿐 브룩 로페즈(8점), 즈루 홀리데이(6점), 그레이슨 앨런(3점) 모두 한 자릿수 득점에 그쳤다.

팀 필드골 성공률(37.6%), 3점 성공률(32.6%) 모두 침체한 가운데 실책도 보스턴(8개)보다 많은 13개를 저질렀다.

1쿼터를 26-36으로 뒤진 밀워키는 2쿼터 21점을 넣는 사이 보스턴에 39점을 실점하며 전반에 벌써 승기를 내줬다.

후반 시작과 함께 호퍼드의 레이업으로 30점 차를 만든 보스턴은 테이텀이 3쿼터에만 18점을 몰아치며 쿼터 종료 직전 기어코 간극을 40점까지 벌렸다. 

[31일 NBA 전적]

보스턴 140-99 밀워키

뉴올리언스 107-88 덴버



세리머니 하는 제이슨 테이텀 [AP=연합뉴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