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 "의료시설 무작위·불시 코로나19 점검"

연합뉴스 입력 03.30.2023 09:38 AM 조회 355
국제사회, 중국에 정보 투명성 요구
(AP=연합뉴스) 지난 1월 3일 중국 상하이의 병원 대합실에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는 환자들이 모여있는 모습. ​


중국 당국이 '위드 코로나'로 전환한 상황에서 의료 시설에 대한 무작위·불시 코로나19 점검 계획을 발표했다.

30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이날 이러한 계획을 발표하며 각 지방 정부가 의료시설의 백신 관리를 비롯해 여러 분야를 아우르는 무작위 감독·감찰 업무를 매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지방 정부들은 코로나19 감염 보고가 은폐, 지연되거나 잘못 보고되는지를 감시하고 의료 폐기물의 관리와 병원성 미생물학 실험실의 안전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러한 무작위 점검 비용 마련을 위한 재정적 지원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로이터는 "국제 사회가 중국의 코로나19 자료에 대해 투명성을 요구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불완전하고 적게 보고된 데이터를 추적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수개월간 중국은 다른 나라들과 보건 전문가들로부터 특히 중증 환자와 사망자를 둘러싼 공식 숫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 데이터를 더욱 적극적으로 공개하라는 압박을 받았다"며 "최근 세계보건기구(WHO) 고문들은 중국에 코로나19 팬데믹의 기원과 관련한 모든 정보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지난 11일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의 기원을 이해하고 모든 가설을 점검하는 것은 미래의 발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과학적 의무이자, 사망한 수백만 명의 사람들과 감염 후 장기 후유증(롱코비드)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위한 도덕적 의무"라고 밝혔다.

WHO는 2020년 3월 11일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그로부터 정확히 3년이 되는 날을 맞아 이 같은 글을 올렸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