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양키스, "21살 유격수" 개막전 로스터 포함…지터 이후 최연소

연합뉴스 입력 03.27.2023 09:15 AM 조회 401
양키스 유망주 앤서니 볼프 [AP=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명문 구단 뉴욕 양키스가 만 21세의 젊은 유망주를 올 시즌 개막전에 전격 투입한다.

에런 분 양키스 감독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유격수 앤서니 볼프(21)를 오는 31일 미국 뉴욕 양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2023시즌 개막전 로스터에 포함했다고 발표했다.

뉴욕 출신으로 양키스 팬으로 성장한 볼프는 2019년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양키스에 지명된 유망주다.

지난 2년간 마이너리그에서 뛰며 싱글A에서 트리플A 팀까지 승격한 볼프는 275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2, 50홈런, 162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81을 기록했다.



양키스 유망주 볼프의 수비 [AP=연합뉴스]


올 스프링캠프에 초청받은 볼프는 51타수 16안타로 타율 0.314, 3홈런, 5타점, 5도루 OPS 1.064로 확실한 눈도장을 받았다.

분 감독은 "볼프가 스스로 문을 차고 들어왔다"라며 스프링캠프에서의 활약을 높이 평가했고 볼프는 "어릴 적부터 꿈꾸던 일이 현실로 다가오니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기쁘다"라고 말했다.

개막일이면 만 21세 336일이 되는 볼프는 1996년 개막전에 출전한 양키스의 전설적인 유격수 데릭 지터(당시 만 21세 281일) 이후 양키스 개막전 로스터 중 27년 만에 최연소 선수가 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