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이든 지지율, 은행위기 확산에 하락세로 돌아서

김신우 기자 입력 03.23.2023 09:41 AM 조회 2,388
실리콘밸리은행 붕괴에서 출발한 중소 은행들의 잇따른 위기 확산에 조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오늘 (23일) AP통신과 시카고대 여론연구센터가 지난 16~20일 미국의 성인 1천8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 업무 수행 지지율은 38%로 집계됐다.

이는 해당 조사 기준 지난해 7월 최저치를 기록한 36%에 근접한 수치다.

올해 들어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40%대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며 상승세를 이어왔으나 최근에 다시 하락한 것이다.

같은 조사에서 지난 1월 지지율은 41%였고, 재선 도전을 시사한 국정 연설이 있었던 2월의 경우 한층 오른 45%를 기록했다.

특히 응답자의 31%만이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정책을 지지한다고 밝혀, 인플레이션에 금융 위기까지 겹친 경제 문제가 극복해야 할 핵심 과제로 나타났다.

미국 경제가 좋은 상태이며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응답은 전체의 4분의 1에 불과했다.

민주당 지지층만 놓고 보면 응답자의 76%가 바이든 대통령의 업무 수행을 지지한다고 답했고, 경제 정책에 대해서는 63%가 지지를 보냈다.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도 45세 이하의 경우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66%에 그쳤고, 경제 정책에 대한 지지는 54%에 불과했다.

반면 45세 이상은 85%가 업무 수행 전반을 지지했고, 경제 정책 지지율도 72%에 달했다.

AP는 "응답자들이 바이든 대통령에 대해 혼재된 감정을 보였다"면서 "일부 응답자는 SVB 파산 사태 문제와 금리 인상의 고통에 대해 언급하면서도 궁극적으로는 이것이 경제를 건전하게 만들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지난 21일 발표된 몬머스대 조사에서도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41%로 직전 1월 조사(43%)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해당 조사에서도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해 6월 36%로 최저점을 찍은 뒤 꾸준히 반등해 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