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CS인수 UBS 순항할까 .. 투자리스크, 합병진통 극복 과제

이황 기자 입력 03.20.2023 11:26 AM 조회 2,750
스위스 최대의 투자은행인 UBS가 위기설에 휩싸인 크레디트스위스CS를 인수하면서 향후 합병 및 사업 과정에서 어떤 변수를 맞게 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오늘(20일) UBS와 CS의 작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CS를 인수한 UBS의 총자산 규모는 1조6천억 달러를 웃돌 것으로 보인다. 

1조1천억 달러 자산의 UBS가 5천억 달러 규모의 CS를 통합하면서 몸집을 더욱 불린 것이다.

글로벌 최대의 투자은행으로 꼽히는 JP모건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1조 달러 안팎으로 알려진 골드만삭스의 총자산 규모를 훌쩍 넘어서는 수준이다.

향후 통합 UBS가 운용할 투자자산 규모도 일거에 5조 달러까지 뛸 것으로 추정된다. 

UBS가 운용하던 투자자산 3조4천억 달러에 CS의 1조5천억 달러가 합쳐진다.

UBS는 전날 성명을 통해 "두 은행을 합치면서 5조 달러 이상의 총 투자 자산과 비즈니스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는 글로벌 자산 관리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CS 인수를 통해 더욱 큰 공룡은행이 된 UBS는 글로벌 금융 시장에서 위험 신호가 끊이지 않던 CS를 끌어안으면서 발생할 리스크도 짊어져야 한다.

물론 스위스 국립은행SNB이 1천억 스위스프랑 규모의 유동성 지원을 약속했고, 스위스 정부 역시 UBS가 인수한 자산에서 발생할 잠재적 손실 가운데 90억 스위스프랑에 대해서는 보증을 제공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그렇더라도 전통적으로 투자 안정성을 우선시하던 UBS의 사업 성향에 비춰 잇단 투자 실패로 재무적 위기에 처해 있는 CS의 각 사업 부문을 바꿔낼 수 있을지에는 의문 부호가 붙어 있다.

CS는 수술대에 올라 사업 개편의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UBS는 "CS가 지닌 단점에 사업이 노출될 가능성을 제한하되 이 회사에 남아 있는 가치를 보존하기 위한 작업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S의 투자사업 부문이 가장 먼저 축소될 것이라는 게 스위스 금융권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뼈를 깎는 감원도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말 기준 UBS와 CS의 직원 규모는 총 12만5천명이다. 이 가운데 30%는 스위스 근무 인력이며, 두 은행의 사업 부문도 상당히 겹치는 상황이다.

CS가 이미 인수 전부터 직원 9천여명에 대한 해고 절차를 진행 중이었고, 향후 감원 규모는 이보다 훨씬 커질 것이라는 관측을 낳고 있다.

당장에는 CS 투자자들의 피해가 큰 진통을 초래하는 모습이다.

UBS의 인수 과정에서 CS의 채권 가운데 160억 스위스프랑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모두 상각처리하겠다는 방침을 스위스 금융당국이 발표하면서다. '코코본드'라고도 불리는 AT1 채권의 가치를 아예 '0'으로 취급하겠다는 것이다.

AT1은 금융회사의 건전성에 문제가 발생할 때 투자자 동의 없이 상각하거나 보통주로 전환하는 신종자본증권이다.

이번 계약에서 CS의 모든 주주는 22.48주당 UBS 1주를 받게 된다. CS 주주들에게는 이 정도의 보상이라도 있지만 AT1 채권에 투자한 사람들은 한 푼도 건지지 못하는 상황이 빚어진 셈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핌코와 인베스코 등 다수의 자산운용사가 CS AT1을 보유하고 있다. 

CS의 AT1 채권에 대한 상각 결정은 투자자들의 즉각적인 반발을 불렀을 뿐 아니라 채권 시장에 불안감을 드리우면서 혼란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