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유권자 다수 "바이든·트럼프 말고 다른 후보가 대선 나와야"

박현경 기자 입력 02.05.2023 10:04 AM 조회 2,401
대선을 1년 9개월가량 앞둔 가운데 민주당과 공화당 지지층 다수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모두 대선 후보로 나서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미 등록유권자 1천3명을 상대로 조사해 오늘(5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층과 민주당 성향 무당층의 58%는 바이든 대통령이 아닌 다른 사람을 민주당 차기 대선 후보로 선호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을 선호한다는 응답은 31%에 그쳤다.

역시 공화당 지지층과 공화당 성향 무당층의 49%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닌 다른 후보를 원한다고 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을 원하는 답은 44%였다.

이런 여론은 지난해 9월 이후 실시된 같은 조사와 비슷한 통계다.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될 경우, 응답자의 30%는 화가 날 것이라고 했고 32%는 불만족스럽지만 화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29%는 바이든 대통령 재선에 만족하지만 열광하진 않을 것이라고 했고, 7%만이 열광할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될 경우, 유권자의 36%는 화날 것이라고 했고 20%는 불만족스럽지만 화가 나진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26%는 트럼프 전 대통령 당선에 만족하지만 열광하진 않을 것이라고 했고, 17%의 응답자는 열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이든 트럼프든 당선에 불만을 표한 유권자가 절반을 넘는 셈이다.

WP는 "바이든과 트럼프가 지난 대선에서 기록적인 득표를 했을지 모르지만, 차기 대선을 앞둔 초기 단계에서 재대결에 대해 미국인은 거의 열의를 보이지 않는다"며 "둘 중 누구도 자당에서 광범위한 흥분을 자아내지 못하고 있고, 대부분 미국인은 둘 중 누가 이겨도 불만족스럽거나 화날 것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두 사람의 가상 양자대결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은 45%, 트럼프 전 대통령은 48%의 지지를 각각 받았다. 이는 오차범위(±3.5%포인트) 내 접전이다.

현재까지 2024년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일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출마 의향은 표출했지만 아직 공식 선언을 하지는 않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 출마에 대한 반대 기류가 공개적으로는 거의 감지되지 않고 있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 등 상당수 도전자와의 치열한 경선에 직면할 가능성이 작지 않다.

하지만 여전히 낮은 대통령 직무수행 지지율이 바이든 대통령에겐 걸림돌이다.

이번 조사에서 직무수행 지지율은 42%였다.

특히 경제 문제에서는 37%, 우크라이나 전쟁 대응에선 38%의 지지에 그쳤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밀유출 사안과 관련해선 미국인들이 다소 다르게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잘못했지만 고의성은 없다'고 말한 유권자는 바이든의 경우엔 48%였고, 트럼프의 경우엔 29%였다. '고의성이 있고 불법'이라는 응답자는 바이든의 경우 27%에 불과했지만 트럼프의 경우 45%에 달했다.

'잘못이 없다'고 답한 유권자는 바이든과 트럼프가 각각 16%, 20%로 나타났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