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나 죽으면 누가 오나 보려고"…브라질 "가짜 장례식" 뭇매

연합뉴스 입력 02.01.2023 09:43 AM 조회 982
60대 남성, 소셜미디어에 '거짓 부고'…지인·가족 질타에 "죄송"
'바우타자르 레무스가 우리를 떠났다'는 취지의 레무스 소셜미디어 게시글 [바우타자르 레무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 브라질 60대 남성이 자기 죽음을 거짓으로 꾸며 가짜 장례식을 열었다가 지인과 가족의 질타에 고개를 숙였다.

31일(현지시간) 중남미 매체 인포바에에 따르면 바우타자르 레무스(60)라는 이름의 브라질 남성은 지난달 중순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상파울루 한 병원 입구 사진과 함께 마치 자신이 입원한 것 같은 게시물을 올렸다.

이어 지난달 17일 그는 병세 악화로 '가족 및 지인과의 작별'을 암시하는 글을 게시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레무스 주변 인물들은 큰 슬픔을 감추지 못한 채 게시물에 "갑자기 이게 무슨 일이냐"며 고인의 명복을 비는 취지의 댓글을 올리기도 했다.

몇 시간 후 레무스의 소셜미디어 프로필에는 '1월 18일 오후 7시 30분, 쿠리치바 예배당에서 그를 추모한다'는 내용의 알림 메시지도 공개됐다.

추모식 당일 그러나 예배당에 모인 이들은 황망함 대신 황당함에 사로잡혔다고 한다.

느닷없이 레무스 육성이 스피커를 통해 흘러나오더니 실제 그가 모습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그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내 생일뿐만 아니라 장례식에 실제 누가 올지 알고 싶었다"고 말했다.

가족과 지인들은 불쾌감과 함께 레무스를 성토하는 분위기라고 인포바에는 전했다. '역겨운 농담'이라거나 '그를 보면 가장 먼저 뺨을 세게 때릴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레무스의 조카는 "나는 상파울루 병원을 뒤져 삼촌이 숨지지 않았다는 사실을 먼저 확인했다"며 "극도의 악취미라는 점에서 가족들은 모두 충격을 받은 상태"라고 비난했다.

소셜미디어에서도 "죽음을 가지고 노는 행위는 비난받아 마땅하다"며 대체로 '선을 넘었다'는 반응을 보인다.

레무스는 뒤늦게 "나는 누구에게도 상처를 주거나 기분을 상하게 하고 싶지 않았다"며 "가족과 지인, 그리고 많은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용서를 구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