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우크라서 돌아온 죄수 출신 용병들…러 사회에 "시한폭탄" 될까

연합뉴스 입력 01.31.2023 09:13 AM 조회 864
"군사훈련 받았지만 정신적 외상 겪는 데다 취업도 힘든 전과자들"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와그너그룹 사무소를 찾은 군복 차림 남성들 [AP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우크라이나 전쟁에 이른바 '형벌부대'로 투입된 러시아 죄수 출신 용병들이 무더기로 자유의 몸이 되면서 러시아 사회에 불안요소가 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전쟁터에 다녀와 자유의 몸이 된 형벌부대 출신들이 사회에 적응하지 못한 채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 중 한 명인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대표로 있는 용병기업인 와그너그룹은 작년 7월 초부터 러시아 각지교정시설에서 죄수들을 용병으로 영입해 전선에 투입해왔다.

프리고진은 러시아 직장인 평균월급의 갑절에 가까운 급여와 함께 우크라이나 전선에서 6개월간 복무하고 살아남으면 죄를 사면해준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그는 죄수들이 사회에 진 빚을 참전으로 갚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방 정보기관과 우크라이나 정부, 현지 재소자 인권단체 '철창 뒤의 러시아(RBB)'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이러한 조건에 혹해 와그너그룹 소속 용병이 된 죄수는 약 4만 명으로 추산된다.



와그너그룹 용병들의 시신이 묻힌 공동묘지 [로이터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중 상당수는 전선에 투입된 지 며칠 혹은 몇 시간 만에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훈련도가 낮고 장비 수준이 열악한 데다 죄수 출신이란 낙인 때문에 즉결처형의 위협에 시달리며 소모전에 내몰리는 경우가 많아서라고 한다.

이런 참혹한 경험 때문인지 전쟁터에서 간신히 살아남아 사회에 복귀한 전과자들은 사회에 잘 섞이지 못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절도죄로 복역하다 러시아 용병기업 와그너그룹과 계약해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한 안드레이 야스트레보프(22)는 최근 6개월간의 복무기간을 마치고 자유의 몸이 됐다.

주변인들은 전쟁터에서 돌아온 그가 트라우마 때문인지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됐다고 입을 모았다. 익명을 요구한 한 친척은 "다들 그가 일종의 최면에 걸린 것 같다고 한다. 그는 아무런 감정이 없는 사람이 됐다"고 털어놨다.

최격전지인 도네츠크주 바흐무트에서 거의 자살 시도에 가까운 작전을 수행해야 했다는 죄수 출신 용병 안드레이 메드베데프는 "우리는 '죽을 때까지 계속 전진하라'는 명령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작년 11월 탈영해 노르웨이로 달아났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와그너그룹이 모집한 죄수 출신 용병 4만 명 중 거의 3만 명가량이 사상하거나 탈주했다고 주장한다.

이들 중 일부는 천운으로 목숨을 건져 사면장을 받아들었지만 치러야 했던 대가가 적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재소자 인권 변호사 야나 게멜은 "이들은 모국을 지키기 위해 살인을 했다는 비뚤어진 정의감과 신념을 지닌 채 돌아온 심리적으로 망가진 사람들"이라면서 "이들은 매우 위험한 사람들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 그려진 러 용병기업 와그너그룹 관련 벽화 [AP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형벌부대에 몸을 담는 대가로 자유를 약속받은 일부 죄수들은 심각한 성범죄나 연쇄살인 등을 저지른 중범죄자들로 확인됐다. RBB의 설립자 올가 로마노바는 "더는 (그들이 저지른) 범죄도, 처벌도 없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NYT는 지난달 프리고진이 죄수 출신 용병 수십 명에게사면장을 전달하는 영상을 공개한 것을 시작으로 전역자가 잇따라 나올 것이라면서, 러시아 사회가 군사훈련을 받았지만 전쟁으로 정신적 외상을 입고 취업조차 힘든 전과자 수천 명을 재사회화해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사면장을 받아 든 죄수 출신 용병 대다수는 와그너그룹이나 러시아 정부의 보복을 두려워해 전장의 참상에 입을 닫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일부는 사회복귀에 실패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야스트레보프는 27일 RBB 관계자와의 인터뷰에서 전선 복귀 의사를 밝히면서 "조국을 지키길 원한다. 난 그곳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민간인의 삶은 지루하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