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7명 숨진 농장 총기난사사건, 1백 달러 수리비 청구서로 촉발"

이채원 기자 입력 01.29.2023 03:27 PM 수정 01.29.2023 03:28 PM 조회 11,337
중국계 총격범 "동료탓 사고났는데 수리비 요구해 격분해 총쐈다"
최근 CA주 샌프란시스코 외곽 하프문베이의 한 농장에서 발생한, 7명이 숨진 총기 난사 사건은 1백 달러 수리비 청구서 때문에 발생했다고 AP 통신이 오늘(29일) 보도했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 23일 하프문베이의 버섯 농장 2곳에서 7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올해 66살 중국계 이주 노동자 자오 천리는 100달러 지게차 수리비 청구서를 받고 격분해 총을 쐈다고 진술했다.

자오는 검찰 수사관들에게 자신이 몰던 지게차와 동료 일꾼의 불도저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고, 농장 관리자가 100달러 수리비를 청구한 것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자오는 충돌 사고 책임이 동료에게 있는데 자신에게 수리비가 청구돼 농장 관리자에게 이 문제를 따졌지만, 이 관리자는 자신에게 수리비 지급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앞서 자오는 현지 지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농장에서 오랜 시간 일하면서 괴롭힘을 당했는데 그동안 자신의 항의는 무시됐다고 주장하면서 범행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Miguel123 01.29.2023 22:17:37
    홧김에 하는 말과 행동은 반드사 후회 합니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