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나이 속여 고등학교 입학한 한인여성, 나흘만에 체포

곽은서 기자 입력 01.26.2023 02:04 PM 수정 02.01.2023 02:57 PM 조회 8,892
뉴저지주에서 서류를 위조해 고등학교에 입학 후 고교생 행세를 하려던 29세 한인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오늘(26일) WABC 방송 등 지역 언론매체들에 따르면 뉴저지주 뉴브런즈윅 경찰국은 나이를 속이려고 정부 공문서를 위조해 이를 행사한 혐의로 올해 29살 신 모 씨를 기소했다고 밝혔다.

신씨는 교육위원회에 가짜 출생증명서를 제출해 나이를 속여 뉴브런즈윅의 한 고교에 학생으로 등록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학교에 다닌 나흘간 대부분은 생활지도 교사와 함께 지냈지만, 학교 수업에도 일부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 학생은 WABC에 "지난주 교육 당국이 29세 한국인 여성을 입학시켜줬다"면서 "모두가 무서워하고 있다. 몇몇 학생들은 그 여성에게 자신의 개인정보를 알려줬다"고 말했다.

다른 학생은 CBS뉴욕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신입생인 척했지만 그 나이대로 보이지 않아서 놀랐다"고 했다.

또 다른 학생은 "신씨가 몇몇 급우들에게 '같이 놀자'고 문자를 보냈으나 아무도 나가지 않았다며 만약 나갔다면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 모른다. 무섭다"라고 전했다.

이 사건으로 뉴저지주의 허술한 입학 시스템도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뉴저지주는 공립학교의 경우 보호자를 동반하지 않아도, 충분한 서류를 다 내지 않아도 즉각 학생들을 등록시키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