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현대차 작년 영업익 역대 최대 경신…9조원대 진입(종합)

연합뉴스 입력 01.26.2023 09:42 AM 조회 283
전년보다 47% 증가…매출은 142.5조로 전년대비 21%↑
4분기 매출 38.5조·영업익 3.3조…시장 전망치 상회
"부품수급 개선·환율효과·고판매 믹스 개선 등 효과"
[촬영 안 철 수, 재판매 및 DB금지]





현대자동차[005380]가 글로벌 경기침체 상황에서도 지난해 처음으로 연간 영업이익 9조원대를 달성하며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현대차는 26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열어 연결 기준 작년 총매출이 전년 대비 21.2% 증가한 142조5천275억원, 영업이익은 47.0% 늘어난 9조8천19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2010년 새 회계기준(IFRS) 도입 이후 최대 실적이다.

연 순이익은 전년보다 40.2% 증가한 7조9천836억원, 총판매량(도매 판매 기준)은 394만2천925대였다.

작년 4분기 실적은 ▲ 판매 103만8천874대 ▲ 매출액 38조5천236억원(자동차 31조5천854억원, 금융 및 기타 6조9천382억원) ▲ 영업이익 3조3천592억원 ▲ 경상이익 2조7천386억원 ▲ 당기순이익 1조7천99억원(비지배지분 포함)으로 집계됐다.

4분기 판매량은 전년 동기보다 8.1% 증가한 수치다.

국내 시장에서는 작년 말 출시한 7세대 디 올 뉴 그랜저와 제네시스 라인업 등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호조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3% 증가한 19만2천49대가 판매됐다. 



아이오닉6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해외에서는 부품 수급 개선에 따른 생산 증가,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의 글로벌 본격 판매 등 친환경차 중심으로 양호한 실적을 올려 전년 동기보다 9.3% 늘어난 84만6천825대가 팔렸다.

4분기 매출은 판매 확대, 제네시스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중심의 판매 믹스 개선과 환율 효과에 힘입어 전년보다 24.2% 증가했다.

매출 원가율은 부품 수급 개선에 따른 가동률 상승과 우호적 환율 영향으로 전년 동기보다 1.1%포인트 낮은 79.8%를 기록했다. 매출액 대비 판매 관리비도 같은 기간 2.7%포인트 낮아진 11.5%였다.

그 결과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119.6% 증가해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3조1천84억원을 8.1% 상회했다.



현대차 작년 영업익 역대 최대 경신…9조원대 진입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차는 향후 가동률 개선에 따른 생산 확대를 기대하면서도 지정학적 영향, 인플레이션 확대, 금리 인상에 따른 수요 위축 우려 등 요인으로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환율 변동성 확대, 업체 간 경쟁 심화에 따른 마케팅 비용 상승은 경영활동에 부담 요인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