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이동경 향한 아쉬움…소속팀 감독 "거친 독일 축구에 적응해야"

연합뉴스 입력 01.26.2023 09:21 AM 조회 733
한자 로스토크 글뢰크너 감독 "언어 문제도 있어"…'조커'로 활용 시사
구단 티셔츠를 입은 이동경[한자 로스토크 구단 홈페이지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독일 프로축구 무대에서 고전 중인 이동경(26)을 향해 소속팀 한자 로스토크의 파트리크 글뢰크너 감독이 아쉬움 섞인 진단을 내놨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독일 스포츠 매체 빌트는 '이동경이 나오지 못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동경에 대한 글뢰크너 감독의 평가를 전했다.

이동경의 독일어 실력이 떨어진다고 짚은 글뢰크너 감독은 "독일 축구가 (그가 경험했던 축구와는) 전혀 다르다는 게 (언어보다) 더 큰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더 고강도로 달려야 하고 훨씬 거칠다. 이동경이 여기에 익숙해져야 한다"며 "물론 그가 어느 정도 적응하긴 했지만, 아직 (적응)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말했다.

올 시즌 분데스리가 샬케04에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한 이동경은 지난해 9월 초 2부 팀인 한자 로스토크로 임대 이적했다.

이동경은 그달 10일부터 4경기 연속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2022 카타르 월드컵 직전 리그 4경기 중 3경기에 결장하며 다시 팀내 입지가 좁아졌다.

리그 6경기에 나섰지만, 선발로 출전은 1경기뿐이다. 공격포인트도 득점 없이 어시스트 1개만 기록 중이다.



훈련하는 이동경 [한자 로스토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빌트도 "여름에 한자 로스토크로 온 이동경은 지금까지 194분밖에 뛰지 않았다"며 "팀 훈련에는 복귀했지만, (경기에) 나서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해설했다.

두 달이 넘는 겨울 휴식기를 마친 이동경으로서는 리그 후반기 반등이 절실하다.

글뢰크너 감독은 "이동경은 그래도 매우 우수한 선수다. 상대가 지치는 경기 막판 투입한다면 변화를 만들 수 있다"며 '조커'로 쓸 계획임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아마 이동경은 앞으로 몇 경기에서 자신의 역량을 증명하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6승 3무 8패로 리그 9위에 자리한 한자 로스토크는 한국시간으로 28일 하이덴하임과 18라운드 원정 경기부터 후반기 일정을 시작한다.



연습 경기에 출전한 한자 로스토크 선수들 [한자 로스토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관련기사[스포츠10대뉴스] ⑧울산, 17년 만에 K리그 정상…6연패 좌절 전북은 FA컵 우승 독일 프로축구 2부리그 이동경, 잔트하우젠과 경기에 결장 '이동경 벤치' 로스토크, 레겐스부르크에 3-0 완승 이재성, 분데스리가 시즌 1호 도움…마인츠는 쾰른에 5-0 대승 '화끈하게 지갑 연' 울산, 17년 만에 K리그 우승으로 결실 '10년 대운 입증' 홍명보 울산 감독 "2032년엔 뭘 할까요?" '이동경 교체출전' 로스토크, 마그데부르크 3-1 꺾고 3연패 탈출 독일축구 2부리그 이동경 "로스토크에서 잘해서 월드컵 뛰겠다" 이동경, 샬케 떠나 다시 독일 2부로…한자 로스토크에 1년 임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