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쌍용차 작년 4분기 잠정 영업익 41억원…6년만에 흑자전환

연합뉴스 입력 01.24.2023 09:33 AM 조회 176
별도 재무제표 기준…2016년 4분기 이후 처음
쌍용자동차 토레스 [쌍용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G그룹에 인수된 쌍용자동차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6년 만에 흑자로 돌아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쌍용차[003620]는 18일 공시를 통해 작년 4분기 별도 재무제표 잠정실적 기준으로 매출 1조339억원, 영업이익 4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6년 4분기(영업이익 101억원) 이후 24분기 만에 기록한 흑자다.

분기 판매실적은 3만3천502대로 집계됐다.

쌍용차는 뉴 렉스턴 스포츠&칸 등 제품개선 모델과 신차인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토레스 판매 상승에 힘입어 네 분기 연속 판매 증가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쌍용차의 지난해 누적 판매량은 11만3천960대로 전년보다 34.9% 증가했고, 별도 기준으로 매출은 전년 대비 41.7% 늘어난 3조4천242억원, 영업손실은 54.9% 감소한 1천175억원을 기록했다.

곽재선 쌍용차 회장은 "토레스가 시장에서 호평받으며 내수와 수출 모두 상승세를 보이고 있고 매출 증가와 함께 KG그룹의 가족사로 새롭게 출발하며 만성 적자구조를 탈피했다"며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와 총력 생산체제 구축으로 판매 물량을 늘리고 재무구조도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