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갤S23, 15만원 올라도 미국보다 쌀 듯…환율·부가세 영향"

연합뉴스 입력 01.24.2023 09:31 AM 조회 232
삼성전자, 24개 도시에 '갤럭시 익스피리언스 스페이스' 오픈 (서울=연합뉴스) 삼성전자가 다음 달 1일(현지시간) 갤럭시 언팩이 개최되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더불어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싱가포르, 두바이 등 전 세계 19개국 24개 도시에 '갤럭시 익스피리언스 스페이스(Galaxy Experience Space)'를 오픈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갤럭시 익스피리언스 스페이스 오픈 홍보 이미지. 2023.1.17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전자[005930]가 다음 달 공개하는 갤럭시 S23의 국내 판매 가격을 15만 원가량 올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환율을 적용하면 미국 판매가와 비슷하거나 오히려 낮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3일 최근 유출된 갤럭시 S23 국내 판매용 홍보 이미지를 보면 기본 모델(8GB램, 256GB)은 115만5천 원, 울트라 모델(12GB램, 256GB)은 159만9천400 원으로 각각 가격이 기재됐다.

전작 갤럭시 S22의 99만9천900 원, 145만2천 원 대비 각각 15만 원 정도 오른 가격이다.

미국 내 판매 가격이 최근 유출된 것을 보면 미국에서는 전작과 동일할 것으로 예측된다.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 올라온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의 갤럭시 S23 홍보 문건에 따르면 국내와 같은 사양의 기본 모델(8GB램, 256GB)은 859달러에 부가세 10% 별도로 표기돼 있다.

연휴 전인 지난 20일 환율(달러 당 1천235 원)을 적용하면 116만7천 원에 해당한다.

국내 기본 모델보다 저장용량이 적은 미국 기본 모델(8GB램, 128GB) 가격은 799달러(108만5천 원)에 부가세 별도로 책정됐다. 8GB램 기본 모델은 국내에선 출시되지 않을 전망이다.

울트라의 경우도 환율을 고려할 때 국내 판매가보다 미국 가격이 높다.

국내에서 159만9천400 원에 판매될 울트라 모델(12GB램, 256GB)과 비교했을 때 미국 판매 예정인 울트라 모델 사양은 8GB램, 256GB으로 램 용량이 적다.

하지만 판매가는 1천199 달러(162만8천 원)로 부가세를 제외해도 한국 판매가보다 높다.

이동통신 업계에서는 삼성이 최근 환율을 반영해 국내 가격을 책정했다는 해석을 내놨다.

지난해 9월 출시한 애플의 아이폰 14 역시 미국 내 가격을 동결하면서 고환율을 이유로 한국 판매가를 높게 책정한 바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국내와 미국 가격 모두 공식 제품 공개(언팩) 전에는 확인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