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MLB 에인절스 구단주, 매각 의사 철회…"계속 구단 운영"

연합뉴스 입력 01.24.2023 09:28 AM 조회 382
아트 모레노 MLB 에인절스 구단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아트 모레노(77) 구단주가 매각 의사를 철회하고 계속 구단을 운영하겠다고 발표했다.

MLB닷컴이 24일(한국시간) 보도한 내용을 보면, 모레노 가(家)는 성명을 내고 2023년과 그 이후에도 구단을 계속 소유하겠다고 밝혔다.

모레노 구단주는 "매각 과정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있다는 게 분명해졌으며 팀과 팬들의 미래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느꼈다"면서 "이번 겨울 구단 역대 최고의 연봉 총액을 약속했고, 팬들에게 다시 월드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안겨주고 싶다"며 에인절스 야구단에 새로운 장이 열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업가 출신인 모레노는 2003년 월드 디즈니 컴퍼니로부터 1억8천400만달러를 주고 에인절스 구단을 매입해 멕시코계 미국인으로는 최초로 메이저 스포츠 구단주가 됐다.

에인절스 구단의 가치는 이후 20년 만에 25억달러로 13.6배나 치솟았다.

이 기간 에인절스는 포스트시즌에 6번 진출했고 2014년 이후로는 가을 야구를 맛보지 못했다. 유일한 월드시리즈 우승은 2002년에 해냈다.

모레노 구단주는 지난해 8월 구단 공개 매각을 추진했고,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구단주 조 레이코브,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사주 패트릭 순시옹, 알려지지 않은 일본계 투자단 등 최소 6개 투자 그룹이 구단 인수에 관심을 보여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