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칠레 비야리카 화산서 220m 불기둥…폭발 징후에 당국 긴장

연합뉴스 입력 12.06.2022 09:55 AM 조회 496
2015년에도 용암 분출해 3천여명 대피…마지막 대폭발은 1984년
지난 1일(현지시간) 비야리카 화산 정상에서 관찰된 불기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칠레 화산에서 불기둥과 함께 폭발 징후가 관찰돼,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5일(현지시간) AFP통신과 라테르세라 등 칠레 언론에 따르면 중부 아라우카니아주와 로스리오스 주에 걸쳐 있는 비야리카 화산에서 지난 10월부터 지진과 함께 가스 폭발 및 불기둥이 관측됐다.

불기둥은 최대 220m 높이까지 치솟았다고 칠레 당국은 전했다.

정상이 눈으로 덮인 2천847m 높이의 비야리카 화산 활동은 지역 주민들이 쉽게 볼 수 있을 만큼 뚜렷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산에서 불과 15㎞ 떨어진 곳에는 약 2만8천명이 살고 있다.

알바로 아미고 칠레 화산감시네트워크 책임관은 "화산이 언제 폭발할지 예측할 수 없지만, 조건은 갖춰졌다"고 말했다고 AFP는 보도했다.

당국은 화산 활동 예측 불가능성 때문에 긴장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실제 화산이 폭발할 경우 남반구 여름인 12∼2월 칠레 관광지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비상 계획을 세우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칠레 정부는 지난달 비야리카 화산 정상과 가까운 4개 마을을 대상으로 황색경보를 발령하고, 분화구 500m 이내 접근을 금지했다. 황색경보는 폭발이 임박했음을 뜻하는 주황색 경보 바로 전 단계다.

현지 전문가들은 현재의 활동 수준을 화산재가 1.5㎞ 상공까지 치솟았던 2015년 상황과 유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비야리카 화산에서는 용암까지 흘러나오며 3천여명의 주민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비야리카 화산의 가장 최근의 대폭발은 1984년이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