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큰기러기-쇠기러기 구별하는 유전자구간 발견…AI 대응에 기여

연합뉴스 입력 12.05.2022 09:26 AM 조회 275
큰기러기(왼쪽)와 쇠기러기(오른쪽)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국내 연구진이 큰기러기와 쇠기러기를 구별할 수 있는 새로운 유전자 구간을 발굴했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5일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종 식별 유전자인 미토콘드리아 COⅠ로는 구별하기 어려운 큰기러기와 쇠기러기의 유전적 차이를 확인할 수 있는 염기서열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이 염기서열을 이용해 종이나 개체군, 서식 집단을 식별할 때 이용하는 유전자 표지인 'KASP 마커'를 만들었다.

새로운 유전자 표지로 훼손된 사체나 분변만으로도 큰기러기와 쇠기러기를 구별할 수 있게 되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대응도 빨라질 전망이다.

큰기러기와 쇠기러기는 겨울철 한국에 가장 많이 도래하는 기러기류로, 일반적으로 내륙습지와 농경지 일대에서 무리를 짓는다.

지난달 기준우리나라를 찾은 기러기류 51만1천86마리 가운데 큰기러기와 쇠기러기는 51만1천51마리로 99.9%를 차지했다.

큰기러기와 쇠기러기는 육안으로도 구별할 수 있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큰기러기가 쇠기러기보다 크다. 몸길이는 큰기러기는 85㎝, 쇠기러기는 72㎝ 정도다.

검은 부리 끝이 주황색으로 물든 것은 큰기러기, 분홍 부리부터 이마까지 이어지는 흰색 띠가 있는 것은 쇠기러기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