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판 스페이스X" 한화에어로, 누리호 총 4회 추가 발사한다

연합뉴스 입력 12.02.2022 11:25 AM 조회 563
항우연과 고도화사업 본계약… 2027년까지 누리호 3기 제작
'우주수송' 기술 상업화 교두보…국내 첫 '우주 토털 프로바이더' 성장목표
항우연 축적 노하우 전수… "K-우주산업 한 단계 도약시킬 것"
한화그룹 미래 우주사업 밸류체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는 1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으로부터 2천860억원 규모의 '한국형발사체(누리호) 고도화사업 발사체 총괄 주관 제작' 사업을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우선협상 대상자에 선정된 데 이어 본계약까지 체결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항우연과 함께 내년부터 2027년까지 누리호 3기를 제작하고, 총 4차례에 걸쳐 누리호를 추가 발사할 계획이다.

'누리호 고도화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6천87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항우연과 민간기업 주도로 한국형 우주발사체인 누리호를 발사해 우주수송 역량을 확보하고, 민간 체계종합 기업을 육성·지원하는 정부 사업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항우연이 보유한 누리호 체계종합 기술과 발사운용 노하우를 순차적으로 전수받게 된다.

내년 예정된 3차 발사를 시작으로 총 4차례 누리호를 발사해 우주기술 검증, 지상 관측 등 다양한 미션을 수행할 실용위성을 궤도에 올릴 예정이다. 향후에는 민간의 인공위성, 우주선, 각종 물자를 우주로 보내는 '우주 수송' 사업의 상업화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위성제작→발사수송→위성서비스'로 이어지는 가치사슬(밸류체인)을 구축하고, 향후 우주탐사 기술까지 확보해 국내 최초의 '우주산업 토털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성장하겠다는 전략이다.

한화그룹은 지난해 그룹의 우주사업 협의체인 '스페이스허브'를 출범하면서 우주산업 후발주자인 한국에서 중장기적으로 우주탐사와 자원확보까지 나서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한화시스템[272210]은 2020년 영국 위성 통신안테나 기업 페이저(현 한화페이저)를 인수하고, 미국 위성 통신안테나 기업 카이메타 지분 투자에 이어, 2021년 세계 최초 우주인터넷 기업인 원웹의 지분(약 9%)을 확보하는 등 우주 통신서비스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인공위성을 개발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수출하고 있는 쎄트렉아이[099320]는 위성 데이터 서비스 사업에 이미 진출했다.

한화디펜스와 합병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내년 3월에 한화방산(구 ㈜한화 방산부문)까지 합병하면서 발사체 역량을 더욱 다각화할 계획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누리호 추가 발사는 여전히 성공을 확신할 수 없는 도전적인 사업이지만 항우연의 축적된 역량과 국내 300여개 업체의 기술, 한화의 우주 사업에 대한 열정으로 추가 발사에 성공해 대한민국의 우주산업을 한 단계 도약시키겠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