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중 갈등에도 중국의 아이폰 사랑…10월 시장점유율 역대 최고

연합뉴스 입력 12.02.2022 11:13 AM 조회 670
아이폰 14 시리즈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과 중국의 전략적 갈등이 깊어지고 있지만, 중국의 아이폰 사랑은 오히려 더 깊어지고 있다.

2일 중국 경제 매체 즈퉁차이징(智通財經)이 시장조사 기관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발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0월 애플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25%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애플은 9월에 이어 2개월 연속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 브랜드가 됐다.

신문은 다른 휴대전화 업체의 판매량이 감소했음에도 애플의 판매량은 오히려 전월 대비 21%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10월 중국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이 작년 동월 대비 15% 감소했지만, 애플은 4% 감소하는 데 그치면서 점유율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됐다.

신문은 지난 9월 16일 출시된 아이폰 14 시리즈가 인기를 끈 동시에 10월 말부터 진행된 '광군제' 쇼핑 축제가 판매량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중국은 자국의 이익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서는 수시로 불매운동을 벌이는 애국적 소비 성향이 강한 나라다.

중국 소비자들은 지난해 스웨덴 패션 브랜드 H&M이 신장 위구르 자치구 인권 문제에 대해 비판적으로 대응한 것이 알려지자 불매운동을 벌였고, 올해는 미국 월마트 계열 샘스클럽이 신장 제품을 판매하지 않는다며 회원 탈퇴 등으로 맞섰다.

중국 매체들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 경쟁하던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로 고전하면서 애플이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